교황님의 오늘의 기도지향

† 찬미 예수님

교황님의 기도 지향•삼월

복음화 지향 : 중국 가톨릭 신자들

중국 교회가 복음에 한결같이 충실하며 더욱 일치를 이루어 나가도록 기도합시다.

2020년 3월 30일 연중 사순 제5주간 월요일

 

제1독서 : 다니엘 예언서의 말씀입니다. 13,1-9.15-17.19-30.33-62

그 무렵 1 바빌론에 요야킴이라고 하는 사람이 살고 있었다.

2 그는 수산나라고 하는 힐키야의 딸을 아내로 맞아들였는데,

수산나는 매우 아름답기도 하거니와 주님을 경외하는 여인이었다.

3 수산나의 부모는 의로운 이들로서 그 딸을 모세의 율법에 따라 교육시켰다.

4 한편 요야킴은 아주 부유한 사람으로서 넓은 정원이 그의 집에 맞붙어 있었다.

그는 누구보다도 큰 존경을 받았기 때문에, 유다인들이 늘 그를 찾아오곤 하였다.

5 그런데 그해에 어떤 두 원로가 백성 가운데에서 재판관으로 임명되었다.

바로 그들을 두고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 적이 있다.

“바빌론에서, 백성의 지도자로 여겨지는 재판관인 원로들에게서 죄악이 나왔다.”

6 그들이 줄곧 요야킴의 집에 있었으므로,

소송거리가 있는 이들은 모두 그리로 그들을 찾아갔다.

7 한낮에 사람들이 떠나고 나면, 수산나는 남편의 정원에 들어가 거닐곤 하였다.

8 그렇게 그곳에 들어가 거니는 수산나를 매일 눈여겨본 그 두 원로는

수산나에게 음욕을 품게 되었다.

9 그들은 양심을 억누르고 하늘을 보지 않으려고 눈을 돌린 채,

의로운 판결조차 생각하지 않았다.

15 그들이 알맞은 날을 엿보고 있을 때,

수산나가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하녀 둘만 데리고 정원으로 들어갔다.

그리고 날이 무더웠으므로 그곳에서 목욕을 하려고 하였다.

16 거기에는 숨어서 수산나를 엿보는 그 두 원로 말고는 아무도 없었다.

17 수산나는 하녀들에게,

“내가 목욕을 하게 올리브 기름과 물분을 가져오고

정원 문들을 닫아걸어라.” 하고 말하였다.

19 하녀들이 나가자마자 두 원로는 일어나서 수산나에게 달려가 20 말하였다.

“자, 정원 문들은 잠겼고 우리를 보는 이는 아무도 없소.

우리는 당신을 간절히 원하오. 그러니 우리 뜻을 받아들여 우리와 함께 잡시다.

21 그러지 않으면, 어떤 젊은이가 당신과 함께 있었고,

 

바로 그 때문에 당신이 하녀들을 내보냈다고 증언하겠소.”

22 수산나는 탄식하며 말하였다.

“나는 꼼짝 못할 곤경에 빠졌소. 그렇게 하면 그것은 나에게 죽음이고,

그렇게 하지 않는다 하여도 당신들의 손아귀에서 빠져나갈 수가 없을 것이오.

23 주님 앞에 죄를 짓느니,

차라리 그렇게 하지 않고 당신들의 손아귀에 걸려드는 편이 더 낫소.”

24 그러고 나서 수산나는 크게 소리를 질렀다.

그 두 원로도 수산나를 향하여 소리를 지르더니,

25 그 가운데 하나가 달려가서 정원 문들을 열어젖혔다.

26 집에 있던 사람들이 정원에서 나는 고함 소리를 듣고,

옆문으로 뛰어들어 가 수산나에게 일어난 일을 보았다.

27 원로들이 저희 쪽의 이야기를 하자 하인들은 매우 수치스럽게 생각하였다.

수산나를 두고 누가 그와 같은 말을 한 적이 한 번도 없었기 때문이다.

28 다음 날, 수산나의 남편 요야킴의 집으로 백성이 모여들 때,

그 두 원로는 수산나를 죽이겠다는 악한 생각을 가득 품고서 그리로 갔다.

29 그들이 백성 앞에서 말하였다.

“사람을 보내어 요야킴의 아내, 힐키야의 딸 수산나를 데려오게 하시오.”

그러자 백성이 사람을 보냈다.

30 수산나는 부모와 자녀들과 모든 친척과 함께 나왔다.

33 그러자 수산나 곁에 있던 이들과 그를 보는 이들이 모두 울었다.

34 그 두 원로는 일어나 백성 한가운데에서 수산나의 머리에 자기들의 손을 얹었다.

35 수산나는 눈물이 가득한 채 하늘을 우러러보았다.

마음으로 주님을 신뢰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36 그 두 원로는 이렇게 말하였다. “우리가 단둘이서 정원을 거닐고 있을 때,

이 여자가 여종 둘을 데리고 정원으로 들어가더니,

정원 문들을 닫아걸고서는 여종들을 내보냈소.

37 그때에 숨어 있던 젊은이 하나가 이 여자에게 가더니 함께 누웠소.

38 정원 구석에 있던 우리는 그 죄악이 벌어지는 것을 보고서 그들에게 달려갔소.

39 그리고 둘이서 정을 통하는 것을 보기는 하였지만,

그자가 우리보다 힘이 세어 붙잡을 수는 없었소.

그래서 그자는 문을 열고 달아나 버렸소.  

 

40 그 대신 이 여자를 붙들고 그 젊은이가 누구냐고 물었지만,

41 이 여자는 그것을 우리에게 알려 주려고 하지 않았소. 이것이 우리의 증언이오.”

그들이 백성의 원로이며 재판관이었기 때문에,

회중은 그들을 믿고 수산나에게 사형을 선고하였다.

42 그때에 수산나가 크게 소리 지르며 말하였다.

“아, 영원하신 하느님! 당신께서는 감추어진 것을 아시고

무슨 일이든 일어나기 전에 미리 다 아십니다.

43 또한 당신께서는 이자들이 저에 관하여 거짓된 증언을 하였음도 알고 계십니다.

이자들이 저를 해치려고 악의로 꾸며 낸 것들을 하나도 하지 않았는데,

저는 이제 죽게 되었습니다.”

44 주님께서 수산나의 목소리를 들으셨다.

45 그리하여 사람들이 수산나를 처형하려고 끌고 갈 때,

하느님께서는 다니엘이라고 하는

아주 젊은 사람 안에 있는 거룩한 영을 깨우셨다.

46 그러자 다니엘이

“나는 이 여인의 죽음에 책임이 없습니다.” 하고 큰 소리로 외쳤다.

47 온 백성이 그에게 돌아서서, “그대가 한 말은 무슨 소리요?” 하고 물었다.

48 다니엘은 그들 한가운데에 서서 말하였다.

“이스라엘 자손 여러분, 여러분은 어찌 그토록 어리석습니까?

신문을 해 보지도 않고 사실을 알아보지도 않고,

어찌 이스라엘의 딸에게 유죄 판결을 내릴 수가 있습니까?

49 법정으로 돌아가십시오. 이자들은 수산나에 관하여 거짓 증언을 하였습니다.”

50 온 백성은 서둘러 돌아갔다. 그러자 다른 원로들이 그에게 말하였다.

“자, 하느님께서 그대에게 원로 지위를 주셨으니

우리 가운데에 앉아서 설명해 보게.”

51 다니엘이 “저들을 서로 멀리 떼어 놓으십시오.

제가 신문을 하겠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52 사람들이 그들을 따로 떼어 놓자, 다니엘이 그들 가운데 한 사람을 불러 말하였다.

“악한 세월 속에 나이만 먹은 당신, 이제 지난날에 저지른 당신의 죄들이 드러났소.

53 주님께서 ‘죄 없는 이와 의로운 이를 죽여서는 안 된다.’고 말씀하셨는데도,

당신은 죄 없는 이들에게 유죄 판결을 내리고  

 

죄 있는 자들을 놓아주어 불의한 재판을 하였소.

54 자, 당신이 참으로 이 여인을 보았다면,

그 둘이 어느 나무 아래에서 관계하는 것을 보았는지 말해 보시오.”

그자가 “유향나무 아래요.” 하고 대답하였다.

55 그러자 다니엘이 말하였다. “진정 당신은 자기 머리를 내놓고 거짓말을 하였소.

하느님의 천사가 이미 하느님에게서 판결을 받아 왔소.

그리고 이제 당신을 둘로 베어 버릴 것이오.”

56 다니엘은 그 사람을 물러가게 하고 나서

다른 사람을 데려오라고 분부하였다. 그리고 그자에게 말하였다.

“유다가 아니라 가나안의 후손인 당신,

아름다움이 당신을 호리고 음욕이 당신 마음을 비뚤어지게 하였소.

57 당신들은 이스라엘의 딸들을 그런 식으로 다루어 왔소.

그 여자들은 겁에 질려 당신들과 관계한 것이오.

그러나 이 유다의 딸은 당신들의 죄악을 허용하지 않았소.

58 자 그러면, 관계하는 그들을 어느 나무 아래에서 붙잡았는지

나에게 말해 보시오.” 그자가 “떡갈나무 아래요.” 하고 대답하였다.

59 그러자 다니엘이 말하였다. “진정 당신도 자기 머리를 내놓고 거짓말을 하였소.

하느님의 천사가 이미 당신을 둘로 잘라 버리려고 칼을 든 채 기다리고 있소.

그렇게 해서 당신들을 파멸시키려는 것이오.”

60 그러자 온 회중이 크게 소리를 지르며,

당신께 희망을 두는 이들을 구원하시는 하느님을 찬미하였다.

61 다니엘이 그 두 원로에게, 자기들이 거짓 증언을 하였다는 사실을

저희 입으로 입증하게 하였으므로, 온 회중은 그들에게 들고일어났다.

그리고 그들이 이웃을 해치려고 악의로 꾸며 낸 그 방식대로 그들을 처리하였다.

62 모세의 율법에 따라 그들을 사형에 처한 것이다.

이렇게 하여 그날에 무죄한 이가 피를 흘리지 않게 되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 어둠의 골짜기를 간다 하여도 당신 함께 계시오니 두려울 것 없나이다.

○ 주님은 나의 목자, 아쉬울 것 없어라. 푸른 풀밭에 나를 쉬게 하시고, 잔잔한 물가로 나를 이끄시어, 내 영혼에 생기 돋우어 주시네. ◎

○ 당신 이름 위하여, 나를 바른길로 이끌어 주시네. 어둠의 골짜기를 간다 하여도, 당신 함께 계시오니, 두려울 것 없나이다. 당신의 막대와 지팡이, 저에게 위안이 되나이다. ◎

○ 원수들 보는 앞에서 제게 상을 차려 주시고, 머리에 향유를 발라 주시니, 제 술잔 넘치도록 가득하옵니다. ◎

○ 제 한평생 모든 날에 은총과 자애만이 따르리니, 저는 오래오래 주님 집에 사오리다. ◎

 

복음 환호송

(◎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신 그리스도님, 찬미받으소서.)

○ 주님이 말씀하신다. 나는 악인의 죽음을 바라지 않는다. 악인이 자기 길을 버리고 돌아서서 살기를 바란다.

(◎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신 그리스도님, 찬미받으소서.)

 

복음 :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8,1-11

그때에 1 예수님께서는 올리브 산으로 가셨다.

2 이른 아침에 예수님께서 다시 성전에 가시니 온 백성이 그분께 모여들었다.

그래서 그분께서는 앉으셔서 그들을 가르치셨다.

3 그때에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이 간음하다 붙잡힌 여자를 끌고 와서

가운데에 세워 놓고, 4 예수님께 말하였다.

“스승님, 이 여자가 간음하다 현장에서 붙잡혔습니다.

5 모세는 율법에서 이런 여자에게 돌을 던져 죽이라고

우리에게 명령하였습니다.

스승님 생각은 어떠하십니까?”

6 그들은 예수님을 시험하여 고소할 구실을 만들려고 그렇게 말한 것이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몸을 굽히시어

손가락으로 땅에 무엇인가 쓰기 시작하셨다.

7 그들이 줄곧 물어 대자 예수님께서 몸을 일으키시어 그들에게 이르셨다.

“너희 가운데 죄 없는 자가 먼저 저 여자에게 돌을 던져라.”

8 그리고 다시 몸을 굽히시어 땅에 무엇인가 쓰셨다.

9 그들은 이 말씀을 듣고 나이 많은 자들부터 시작하여 하나씩 하나씩 떠나갔다.

마침내 예수님만 남으시고 여자는 가운데에 그대로 서 있었다.

10 예수님께서 몸을 일으키시고 그 여자에게, “여인아, 그자들이 어디 있느냐?

너를 단죄한 자가 아무도 없느냐?” 하고 물으셨다.

11 그 여자가 “선생님, 아무도 없습니다.” 하고 대답하자,

예수님께서 이르셨다. “나도 너를 단죄하지 않는다. 가거라.

그리고 이제부터 다시는 죄짓지 마라.”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영성체송

여인아, 너를 단죄한 자가 아무도 없느냐? 주님, 아무도 없습니다. 나도 너를 단죄하지 않으리라. 이제부터 다시는 죄짓지 마라.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아이슬란드로 이사 가서 찍은 사진들.jpg
sayosayo
72
36
10
체르노빌이 남긴 유산 - 우주 진출까지
longway
19
9
2
헐레벌떡 여름휴가 계획할 때 호구되지 않는 팁
monotraveler
76
107
11
오늘의 성경 말씀 01.19
dailybible
15
3
0
내 나이 가을에서야
allgoodis
2
1
0
연인들이 가장 많이 싸우는 이유 7
visualdive
20
13
2
당신이 계신 곳의 하늘은 어떤가요
longway
40
4
30
EP.13 공감되는 스누피 명언(feat.나나연)
nlick
80
54
1
핀란드 로바니에미/사리셀카 오로라
selamat
88
27
18
아이슬란드 여행 계획 짜기 *_* D-?
uruniverse
87
57
14
Video
'제발 비켜...' 집사의 사생활은 안중에도 없는 냥아치들
GGoriStory
51
9
5
블라인드에서 난리난 디자이너분의 자살
fromtoday
16
0
0
고문으로 부은 17세 유관순 열사를 복원한 사진. 아... 한번도 유관순 열사를 17세 고등학생이라 실감해본적 없는데 웃는 얼굴을 보니 실감이 확되네요. 출처: 지구방위대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earthguard2020/ 고문으로 부은 17세 유관순 열사를 복원한 사진. 아... 한번도 유관순 열사를 17세 고등학생이라 실감해본적 없는데 웃는 얼굴을 보니 실감이 확되네요. 출처: 지구방위대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earthguard2020/ 감세바 V2 감동으로 세상 바꾸기 페이지 좋아요www.facebook.com/gamseba 좋아요 누르는 것만으로도 당신은 세상을 바꾸는데 일조한것입니다!!!^^ MSG처럼 자극적인 짤에 지친 여러분!!! 이제 마음을 정화할 수 있는 훈훈한 짤들을 만나보세요!!! tv고 라디오고 신문이고 대중매체에는 죄다 자극적인 소식들 뿐이라서 좀 따뜻하고 귀감이 되는 소식들 좀 퍼트려보려고 직접 만들었습니다. 출처 안밝히셔도 되니까 마음껏 퍼날라주세요. 요즘 세상 사람들 마음에 따뜻한 소식들 좀 심어주고 싶네요. 감동적이고 귀감이 될만한 소식을 제보해주세요. donelly@naver.com #인문 #교양
Roadst
22
3
10
여행이 영어로 뭐지?
goalgoru
97
93
19
박노해의 걷는 독서 9.21
poetphoto
6
2
0
강원도 용화산 아름다운 산
mjheat
6
2
0
전세계에서 포장계의 적폐라 불린다는 빡침유발 포장법.jpg
CtrlZ
35
9
5
[월간 빙글 9月] 빙구가 준비한 선물 받아 가세요!
VingleKorean
13
2
9
아이유가 바르는 16만원짜리 선크림
realtimeboard
19
46
1
GIF
박노해의 걷는 독서 9.28
poetphoto
3
1
0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