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할 땐 택시? ‘빚더미’행 지름길

“버스와 지하철만 탈 수 있나? 바쁠 땐 택시도 타고.” 텔레비전 속 한 대부업체의 광고 문구다. 솔직히 꽤 설득력이 있다. 원래 사금융의 이미지는 ‘채무 불이행 혐의자’의 ‘마지막 비상구’였다. 이런 사금융들이 점차 ‘이미지 쇄신’으로 마케팅 전략을 전환하고 있다. 텔레비전에 비치는 사금융은, 급할 때 외면하지 않고 간편하게 돈을 빌려주는 친근한 존재다. 해외에 살다가 최근 귀국한 친구는 “내가 본 CF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이 대출 광고였어”라고 말했다. 인상적인 카피나 영상… [기사 계속 보기] ➝ 사진의 링크를 탭하세요^^

정직한 사람들이 만드는 정통시사주간지 <시사IN> www.sisainlive.com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