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중생 집단성폭행' 중학생 2명 구속…"소년이지만 구속 사유 있어"

경찰, 피해자 몸에서 가해자들 DNA 확인 영장실질심사 당시 주머니에 손 찔러 넣은 채 등장해 '공분'사기도 범행 3개월 전 이미 학교폭력으로 강제전학 처분 상태서 범행 저질러
같은 학교에 다니던 여중생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A(15)군 등 2명이 9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같은 학교에 다니던 여중생을 잇따라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중학생 2명이 사건 발생 4개월 만에 경찰에 구속됐다.


◇ 법원 "소년이지만 구속해야 할 부득이한 사유 있어" 영장 발부


인천 연수경찰서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강간 등 상해·치상 혐의로 A군 등 중학생 2명을 구속했다고 10일 밝혔다.


전날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김병국 인천지법 영장전담 판사는 "소년(미성년)이지만 구속해야 할 부득이한 사유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23일 새벽 시간대 인천시 연수구의 한 아파트 헬스장에서 같은 중학교에 다니던 B양에게 술을 먹인 뒤 옥상 인근 계단으로 끌고 가 잇따라 성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양은 A군 등 2명이 괴롭히던 학교 후배와 친하다는 이유로 범행 대상이 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피해자 측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해 이들과 B양을 각자의 부모가 동석한 가운데 조사했다. 또 A군 등 2명의 DNA도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한 결과 B양의 몸에서 피의자의 DNA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국민청원 (사진=연합뉴스)

◇ 가해학생, 범행 3개월 전 이미 학교폭력으로 학교서 강제전학 처분


학교 측은 올해 1월 3일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를 열에 A군 등 2명에게 출석 정지 3일과 함께 강제 전학 처분했다.


그러나 인천시교육청은 이들 중 A군이 범행 3개월 전인 지난해 9월 이미 학교 폭력으로 강제전학 처분을 받은 상태에서 성폭행 범행을 저지른 사실을 확인했다. 강제전학 처분이 곧바로 이행됐다면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강제전학이 미뤄진 이유에 대해 해당 학교는 '강제전학 조치 전 반드시 상담시설에서 특별교육을 이수해야 하는데 A군은 이미 이전에 여러 차례 학교폭력 등으로 교육을 받아 더 이상 받을 수 있는 교육이 없어 전학이 진행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일반적인 학생 교화 프로그램의 수준을 넘어섰다는 의미다.


앞서 전날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인천지법에 모습을 드러낸 A군 등은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또 "피해자에게 할 말은 없느냐"는 물음에도 침묵했다.


특히 이들 중 한 명은 바지 주머니에 손을 찔러 넣은 채 모습을 드러내 지켜보던 이들의 공분을 사기도 했다.


◇ 피해자 어머니 "가해자 범죄 은폐 시도…피해자만 계속 피해보는 현실 억울"


한편 지난달 29일 B양의 어머니가 가해자들의 엄벌을 호소하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쓴 글에는 이날 현재 32만명이 동의해 청와대 답변 요건을 갖췄다.


B양의 어머니는 "미성년자라는 이유로 악질적인 범죄자들을 보호하는 소년보호처분체계를 재정비하고 엄벌에 처해달라"며 "지금도 계속되는 가해자들의 범죄를 막고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만 계속 피해를 보는 현실이 너무 억울해 이 사실을 알린다"고 호소했다.


이어 B양의 어머니는 "가해자들이 자신들의 아파트에서 '오늘 너 킬 한다'라며 제 딸에게 술을 먹인 뒤 얼굴을 때리고 가위바위보를 해 순서를 정한 뒤 강간했다"며 "가해학생들이 미리 고용한 변호사의 말에 따라 혐의를 부인하고 DNA검사도 거부해 범죄를 은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이 사건으로 딸은 정형외과에서 전치 3주, 산부인과에서 전치 2주의 진단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이 청원글은 소년범 처벌 강화와 관련해 청와대의 답변 기회를 얻은 6번째 글이어서 청와대 측이 어떤 답변을 내놓을지 관심이 쏠린다. 청와대는 조만간 수석 비서관이나 부처 장관 등을 통해 공식 답변할 예정이다.







CBS노컷뉴스의 공식 빙글 계정입니다. SNS에서 여러분과 늘 호흡을 같이하는 친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협상에서 최악의 적수는 상대방이 아니다!
Marblerstory
8
7
0
무려 4년간 괴롭혔다. ‘죽이기 위해’ 결국 그에게 징역을 선고했다. 반면, 무려 12년간 외면했다. ‘덮기 위해’ 결국 그녀는 영부인이 되었다. 검사는 “나는 불의의 어둠을 걷어내는 용기있는 검사, 힘없고 소외된 사람들을 돌보는 따듯한 검사, 오로지 진실만을 따라가는 공평한 검사, 이해와 신뢰를 얻어내는 믿음직한 검사, 스스로 더 엄격한 바른 검사로서, 처음부터 끝까지 혼신의 힘을 기울여 국민을 섬기고 국가에 봉사할 것을 나의 명예를 걸고 굳게 다짐합니다” 라고 선서를 한다. 하지만 대한민국 검.사.는.죽.었.다. 페북(펌) 정피디
plus68
16
1
1
한국에서도 큰문제인 펜타닐의 위험성
kikibu
56
12
5
GIF
달라진 韓 브랜드 파워…미국서 태극기 마스크 등장
nocutnews
23
3
2
탈의실 몰카 수거하려다…간호사와 마주친 대학병원 의사
nocutnews
4
0
3
쓰레기 두고 간 세입자 한 마디에 꼼짝 못하는 집주인 ㄷㄷ
dadara4
14
2
6
헉!!수준을 매일 보여줘!!
bjjj
19
1
15
Video
아파트 주차장을 차로 막은 주민
omazingnews
7
0
1
북 미사일 도발에 ‘선제타격’ 공약지킨 윤석열
Roadst
42
6
9
오밤중에 군대에서 내일 와줄수있냐고 전화옴...
Roadst
42
6
11
한 커뮤니티 올라온 글, 당신의 선택은?
Burrning
20
1
9
1월 31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및 만평모음
anijunkyu
17
0
6
2023년 2월 6일(월) 추천 시사만평!
csswook
6
1
1
시기 정말 잘타서 돈 쓸어 모았었다는 백화점.jpg
dadara4
23
6
3
돈 벌기 힘든 이유는 H(horrible)세대의 갑질?!!!! 여자가 무슨 죄?!!!!
crdlnd
3
2
0
애들만 무슨 죄? 책임자 처벌을 안하니 광장만 못 쓰게??!!!!
crdlnd
9
1
0
n번방
smell1818
8
2
1
조선시대의 최악의 '자식 살해 사건'. (feat. 정인이 사건)
policenew
32
5
1
2월 2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및 만평모음
anijunkyu
13
0
1
도시가스 절약캐쉬백(캐시백), 요금조회 및 인상이유
onews
9
6
0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