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투식량의 진화 “3년 방치해도 거뜬한 피자”

1981년 이후 미군의 전투식량은 MRE(Meal, Ready-to-Eat)로 바뀌었다. MRE는 20종에 달하지만 이번에 새로운 메뉴가 전쟁터 ‘밥상’에 오르게 될 것으로 보인다. 바로 피자다. 이 휴대용 피자 트로토타입 버전은 투명 비닐 모양 봉지에 담겨 있다. 포장용기 안에 있는 산소를 흡수하는 물질인 탈산소제를 곁들인 특수 파우치에 저장한 것. 연구소는 몇 년에 걸친 개발 기간을 들여 피자에 들어간 토마토소스 등을 포함한 수분 관련 문제를 해결했다. 소스나 치즈 산성 수치를 조절해 박테리아 번식과 산화를 억제하는 데 성공한 것이다. 덕분에 이 피자는 28℃가 넘는 환경에서 3년 동안 방치해도 거뜬하다. 기본형은 이탈리아식 소시지인 살라미(Salaimi)를 토핑한 것이지만 돼지고기를 먹을 수 없는 군인을 위해 칠면조를 이용한 터키 피자도 준비할 수 있다. 전용 파우치는 시트 사이에 금속 필름을 끼운 형태를 취하고 있다. 공기가 통과하는 걸 원천 차단하기 위한 것이다. 물론 중요한 건 맛이다. 피자는 너무 바삭하지 않아 피자라기보다는 빵에 가까운 식감을 보여준다고 한다. 연구원에 따르면 집에서 구워 만든 피자빵과 비슷하지만 유일한 차이라면 따스함이 없는 상온 상태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MRE가 등장한 이후 미군 사이에서 인기가 있는 메뉴는 스파게티였다고 한다. 하지만 뜻밖의 강력한 복병이 등장한 셈이다. 군용 피자가 등장한다면 미군 밥상 앞에서 피자와 스파게티, 두 이탈리아 음식이 경합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관련 내용 원문은 이곳( http://bigstory.ap.org/article/military-nears-holy-grail-pizza-lasts-years )에서 확인할 수 있다.

All about Tech. 사람과 기술, 제품이 만나는 뉴미디어 테크홀릭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