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 교동도, 피난민들의 애환이 서린 대룡시장, 교동읍성과 향교

교동도의 역사는 꽤 오래돼서 고림(高林) 또는 달을신(達乙新)으로 불리다가 고구려 때 처음으로 고목근현이 됐고 신라가 세력을 넓혔을 때부터 교동현으로 불렸다. 이웃 강화도와 석모도가 간척으로 현재의 해안선을 가졌듯이, 교동도 역시 마찬가지다. 고려와 조선을 거치면서 화개산·수정산·율두산이 만드는 삼각점 사이의 갯벌과 바다를 메워서 넓은 농경지를 얻었다. 좁은 바다를 사이에 두고 북한땅 황해도 연백군과 마주보는 최전방 섬이기도 하다. 강화도 창후리선착장에서 카페리에 올라 교동도 월선포선착장까지는 15분이면 닿는다. 물때가 좋은 날은 15분, 그렇지 않은 날은 수심문제로 멀리 돌아야 해서 1시간이 걸리기도 한다. 교동향교와 교동읍성 교동향교는 1127년(고려 인종6년)에 국내 최초로 세워졌다. 공자와 함께 국내 유학자 18현의 위패를 모신 대성전, 명륜당, 삼문, 제기고 등으로 이뤄져 있다. 대성전에 모신 공자의 초상은 1286년 안향이 원나라에서 들여와 봉안한 것이다.1629년(인조7년)에 쌓았다는 읍성은 나지막한 언덕을 둘러서 성벽을 쌓고 동·남·북 세 곳에 문루를 세웠다고 하는데, 현재는 남문(유량루)만 남아있다. 그나마 1927년에 불어 닥친 거센 태풍에 누각이 무너져 지금은 석축과 홍예문이 덩그러니 서 있을 뿐이다. 성 안에는 민가와 경작지가 들어서 길이가 430미터라는 성벽은 원형이 많이 훼손된 상태다. 쓸쓸함이 묻어나는 대룡시장 교동읍성이 옛 교동의 중심지였다면 면소재지가 있는 대룡리는 현재 교동도의 번화가(?)이자 중심이다. 대룡시장은 왠지 향수를 자극하는 특유의 분위기를 간직하고 있다. 몇 해 전에 어느 방송국 인기TV프로그램에 소개되면서 많은 이들이 찾게 된 곳이지만, 겨울철에는 그저 찬바람이 맴도는 쓸쓸한 골목길일 뿐이다. 좁은 골목길 양쪽에 늘어선 조그만 상점들과 이발소같은 건물은 척 보기에도 무척 오래 돼 보인다. 강화도와 교동도를 잇는 교동대교 이제 꽃 피는 봄이면 교동도를 배가 아닌 다리를 이용해서 건널 수 있게 된다. 먼 옛날 조각배로 바다를 건넜던 이들의 한숨과 기억도 옅어질 것이다. 대신 섬을 빠져나갔던 주민들이나 여행객 등, 새롭게 섬을 찾는 이들에게는 한결 수월한 길이 열리는 셈이다.

우리나라를 사랑하고 대한민국 구석구석 여행하는 것을 좋아해요!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