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 절반을 없애야 한다구요?

우정사업본부, 오는 2023년까지 677개 직영우체국 → 우편취급국으로 전환 계획

우본공무원노조-별정우체국중앙회 즉각 반발 “연대투쟁할 것”

방종윤 국장 “우편서비스는 국민이 누려야할 보편 서비스…우체국 없는 세상 생각해보라”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일부 수정함.

지난 1월 우정사업본부는 향후 4년 동안 직영우체국의 절반 가까이인 677국을 위탁국인 우편취급국으로 전환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본지는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듣기 위해 부여장암우체국의 방종윤 국장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1999년부터 부여장암우체국을 책임지고 있는 방 국장은 현재 별정우체국중앙회 이사를 맡고 있기도 하다.

 

◆ 현재 별정우체국 등 지역의 3인관서는 어떤 상황인가

-현재 우체국은 우편업무와 함께 금융업무도 운영하고 있다. 그러다보니 각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과 국업무를 총괄하는 국장까지 3명은 있어야 우체국이 정상적으로 돌아간다.

하지만 특별회계로 운영되는 우체국 특성상 예산이 여의치 않아 2인관서로 운영되는 곳도 꽤 된다.

3인관서도 연가를 쓰지 못하는 것은 마찬가지다. 일 년에 22일 정도의 연가가 주어지는데 대부분의 직원들이 연가를 사용하지 못한다. 절반 정도는 연가보상비로 손에 쥐어주고 나머지는 사용하라는 방침인데 그러지 못하는 직원이 많다.


◆ 우정사업본부가 추진하고 있는 ‘창구망합리화’는 무엇이 문제인가

-우정사업본부는 올해 안에 전국 우체국 171곳 정도를 일단 폐국하고 (민간)우편취급국으로 전환한다는 입장이다. 앞으로 4개년 간 일반국 위주로 총 677곳을 단계별로 줄이는 계획을 세웠다.

우편취급국은 우편업무만 전담하는 민간 사업자다. 현재 동 단위에 설치된 곳이 많고 전국에 770개가 있는데 우편량이 어느 정도 있어야 기본적인 인건비가 나오는 구조다. 면 단위에는 고령의 고객이 많은데, 아직도 농어촌에는 금융·우편 서비스가 필요하다. 이런 곳에 우체국을 폐국하고 민간 우편취급국을 유치한다는 게 우정사업본부의 대안인데, 전국 770개 우편취급국 중 면 단위에 있는 30여곳은 수익이 거의 나지 않는다.

 

◆ 그렇다면 우정사업본부는 왜 우편취급국으로의 전환을 꾀하고 있는가

-우체국의 서비스를 크게 예금, 보험, 우편 이렇게 나눌 수 있는데, 우편업무만 딱 떼고 보니 적자를 면치 못해 구조조정이 필요하다고 하고 있다. 세 가지 사업을 전부 합치면 전체적으로는 흑자 기조를 유지 하고 있는데 말이다. 다만 우편요금이 낮기 때문에 우편사업 수지가 적자로 나올 수밖에 없다는 말을 하고 싶다. 현재 380원만 내면 편지 한 통이 울릉도든 지리산이든 모두 배달이 된다.

우편서비스는 국민이 누려야할 보편 서비스 중 하나인데 우정사업본부는 우편 쪽을 구조조정하기 위해 애를 쓰고 있다.

이번에도 기준이 의아스러운 건 마찬가지다. 가장 첫 번째로 없애려는 곳이 임대료를 내고 있는 우체국인데, 임대해 들어간 우체국일지라도 고객이 많아서 매출이 높은 우체국은 그대로 두는 게 수지면에서 타당하지 않은가. 우체국이나 국민들을 장기적으로 생각하는 계획이 아니다. 지금 당장은 땅도 팔고 인건비도 줄여서 해결이 되겠지만 나중에 더 큰 폭탄이 돼서 돌아올 것이다.


◆ 마지막으로 국민들이나 정부에 하고 싶은 말이 있는가

-국민들은 우체국 직원들 고생한다고 많이 격려해주기 때문에 보람이 있다. 우체국이 없는 세상에 대해서도 잘 생각해보시고 목소리를 내줬으면 좋겠다.

지금까지 100년 넘는 역사 동안 우체국은 국민들 곁에서 스스로 수익을 내면서 서비스를 운영해왔다. 정부는 우체국이 다른 행정기관이나 국가사업처럼 아직도 수십년은 더 필요한 사업이라고 인식을 해주시고, 일반회계에서도 어느 정도 비용을 쓰는 시스템으로 가야 된다고 생각해줬으면 좋겠다.

이 기사를 읽으면서 우리가 편리하게 이용하면서 적절한 대금을 지불하는지 한번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너무 저렴하기도 한 거지요.

우체국 폐국과 관련해서는 여러 기사들이 많지만 우체국에 근무하시는 분들의 목소리를 담은 기사라 소개합니다.

우체국은 국민이 누려야 할 보편적 서비스라는 사실에 주목해야 합니다.

우체국에 근무하시는 분들의 고생에도 적자인 것은 시스템이 망가진 것입니다.

단지 손해를 이유로 폐국을 결정해버리는 당국자의 발언을 보면 마치 주인이 자신들이고 국민은 손님처럼 들립니다.

우리가 좀 더 관심을 가져야할 이유이기도 합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346 이사후 완벽적응!^-^
ys7310godqhr
25
2
9
대한민국 4대 진실의 거울
visualdive
12
4
3
■348 이사후 행.탱이집 재조립🎶
ys7310godqhr
22
1
6
5초컷 초간단 MBTI 테스트
visualdive
4
4
0
필리핀 두테르테 근황
fromtoday
7
2
4
최고로 무섭고 소름 돋았던 살인사건.jpg
ggotgye
16
3
8
"전자레인지로만 먹고 살기" 신박한 전자레인지 용기 5
visualdive
3
5
0
좋은 펜션 고르는 꿀팁 7
visualdive
7
14
1
악플러에 차분하게 대응하는 먹방유튜버 입짧은햇님
ggotgye
76
4
30
통일에 대한 시각, 부작위 손실
goalgoru
35
19
9
조국, 국대떡볶이 대표 고소…"허위사실 올려 명예훼손" 조국이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를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그는 지난해 9월 페북에 "조국은 코링크를 통해 중국 공산당 돈과 도움을 받았다" "문재인은 공산주의자다"며 "문제가 된다면 고소하라. 감옥가야하면 기꺼이 가겠다'고 했다. 김상현은 자신의 소원대로 감옥가는 길만 남았다. 조국은 김상현을 고소하면서 "자신의 글이 확인되지 않은 사실임을 알면서도 법을 조롱했다. 유명기업 대표의 무책임한 행동은 법적책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조국은 자신과 가족에 대한 허위비방 글과 영상을 올린 블로거와 유튜버들에 대해서도 고소인 조사를 마쳤다고 밝혔다. 조국 응원한다.!! https://m.yna.co.kr/view/AKR20200802031400004?input=kks
plus68
14
0
1
<재난방송 사기질하다 김용민에 걸린 KBS>
plus68
7
0
1
팩트가 있는곳에 조선일보가 있습니다
harang0610
13
1
5
정권에 따라 입장바꿔가며 임대차 3법 난도질하는 기레기들에 대한 최경영 기자의 팩폭! #언론개혁
plus68
7
1
1
■349 천둥🌧번개⚡무섭다냥😨
ys7310godqhr
25
2
18
전세계에서 오직 한국밖에 없다는 이상한 문화 중 하나.jpg
ggotgye
19
6
10
■347 어글리 형제 😆💕
ys7310godqhr
27
3
10
워터파크 민폐 유형 7
visualdive
8
1
5
박근혜 "전세라는 것은 하나의 옛날의 추억이 될 것"
plus68
6
0
2
피해야 할 미용실 특징 7
visualdive
9
6
1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