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메리칸 허슬(American Hustle) ::: 진짜 가짜 구분말고, 마음대로 해

감독이 짜놓은 판에서 제대로 노는 배우들! 사기를 쳐서 돈을 벌지만 나름대로 판을 크게 벌리지 않으며 용케 살아가던 어빙(크리스찬 베일)은 지인의 파티에서 만난 시드니(에이미 아담스)와 사랑에 빠지게 된다. 시드니의 미모는 물론 비상한 머리에 감탄하며 같이 사기행각을 벌이던 이들은 FBI 수사관인 리치(브래들리 쿠퍼)에게 스카웃당한다. 4명의 사기꾼을 잡게해주면 아무 조건없이 풀어준다는 약속 하에 이들은 나름 탄탄한 덫을 만들어간다. 하지만 시간이 갈수록 덫에 들어오는 사람마다 정치권, 마피아 등 거물들이라 소박한(?) 사기꾼 어빙은 머리가 지끈지끈 아파졌다. 그 와중에 어디로 튈지 모르는 어빙의 아내인 로잘린(제니퍼 로렌스)이 사고를 치며 덫은 얽히고 설킨 상태가 되었고, 어빙과 시드니는 이 덫에서 탈출하기 위해 모든 감각을 발휘하기 시작한다. 영화는 1970년대 미국에서 일어난 '앱스캠 스캔들(ABscam Scandal)'을 모티브로 했다. 당시 FBI수사관들이 사기꾼들과 협력하여 함정수사 중 뇌물을 수수한 뉴저지 시장을 비롯하여 하원의원 6명 등을 검거한 사건이다. 이 사기꾼 역할을 맡은 크리스찬 베일은 속알머리없고 배가 불룩 나온 모습으로 등장하여, 고담시티를 지키던 그가 맞는 지 한참을 의심하게 만든다. 게다가 헐리웃에서 국민여동생으로 급부상한 제니퍼 로렌스의 정신나간 듯한 행동은 영화 중반 이후 정점에 다다른다. 배우들의 연기력은 물론이고, 카메라의 동선을 따라가다보면 감독의 센스가 엿보인다. 작은 곳에서 큰곳으로 판을 옮기는 자연스러움과 싱싱하게 노니는 배우들의 연기를 살려놓는 그런 센스. 사기꾼에 불과한 이들은 가짜행세를 하고 거짓을 말하면서도 진짜를 꿈꾼다. 하지만 진짜와 가짜를 구분하는 것은 부질없는 짓임을 말해준다. 사람들은 믿고 싶은 것만 믿고, 흑백으로 가려지던 것들은 그 경계가 허물어져 회색이 되는 모습을 지켜보는 그들은 쓴웃음을 짓는다. 진실을 외치며 뇌물을 받아드는 정치인, 정의를 외치며 명예를 좇아가는 FBI, 진짜 삶을 살고 싶지만 더 이상 무엇이 진짜인지를 모르겠는 사기꾼들. 이런 것들이 이 매혹적인 사기꾼들에게 얹어지니 시간가는 줄을 모르고 영화에 집중했다. 제니퍼 로렌스의 미친년 연기가 인상적이었다. 그동안 다른 배우들의 고고하거나 신경질적인 미친년 연기에 꽤 익숙해졌다고 생각했는데 이 매력적인 미친언니랑은 친구하고 싶다. -영상은 영화의 예고편

Instagram@pberry.7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