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힘으로 어찌할 수 없는 헤어짐을 '이별' 이라고 하고

제 힘으로 힘껏 갈라서는 헤어짐을 '작별' 이라 한다.

'이별'은 '겪는' 것이고 '작별'은 '하는' 것이다.











-신형철. 이렇게 헤어짐을 짓는다"

가짐보다 쓰임을 쓰일수록 내 삶이 더 꽃필 터이니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