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식에게 보내는 편지



내 사랑하는 아들, 딸들아!

언젠가 우리가 늙어 몸이 허약해져 병에 걸리더라도

인내를 가지고 우리 곁에서 함께 지켜봐 줬으면

좋겠구나.


우리가 늙어서 음식을 흘리면서 먹거나

옷을 더럽히고 옷도 잘 입지 못하게 되면

네가 어렸을 적 우리가 먹이고 입혔던

그 시간을 떠올리면서 미안하지만

우리의 모습을 조금만 참고 받아다오.


우리가 늙어서 말을 할 때 했던 말을

하고 또 하더라도 끝까지 들어주면 좋겠구나.

네가 어렸을 때 좋아하고 듣고 싶어 했던 이야기를

네가 잠이 들 때까지 셀 수 없이 되풀이하면서

들려주지 않았니?


훗날에 혹시 우리가 목욕하는 것을 싫어하면

우리를 너무 부끄럽게 하거나 나무라지는 말아다오.

수없이 핑계를 대면서 목욕을 하지 않으려고

도망치던 너의 옛 시절의 모습을

너도 기억했으면 좋겠구나.


우리가 늙어서 새로 나온 기술을 모르고

점점 기억력이 약해진 우리가 무언가를 자주 잊어버리거나

말이 막혀 대화가 잘 안 될 때면 기억하는데 필요한

시간을 좀 내어주지 않겠니?

그래도 혹시 우리가 기억을 못 해내더라도

너무 염려하지는 말아다오.


왜냐하면, 그때 우리에게 가장 소중한 것은

너와의 대화가 아니라 우리가 너와 함께 있다는 것이고

우리의 말을 들어주는 네가 있다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이란다.


우리가 늙어서 다리가 힘이 없고 쇠약하여

우리가 잘 걷지 못하게 되거든 지팡이를 짚지 않고도

걷는 것이 위험하지 않게 도와다오.

네가 뒤뚱거리며 처음 걸음마를 배울 때

우리가 네게 한 것처럼 네 손을

우리에게 잠시 빌려다오.


그리고 우리가 더 이상 살고 싶지 않다고 말하면

우리에게 너무 화내지 말아 다오.

너도 언젠가 우리를 이해하게 되는 시기가

오게 될 테니 말이다.


비록 우리가 너희들을 키우면서 많은 실수를 했어도

우리는 부모로서 줄 수 있는 가장 좋은 것들과

부모로서 보여줄 수 있는 가장 좋은 삶을

너에게 보여주려고 최선을 다했다는 것을

언젠가는 너도 깨닫게 될 것이다.


사랑한다... 내 사랑하는 아들, 딸들아

네가 어디에 있든지 무엇을 하든지 너를 사랑하고

너의 모든 것을 사랑한단다.



혼자서는 아무것도 할 수 없었던 자녀들이

어느새 어른이 되었고 그 부모님들은

자식들에게 의지해야 하는 힘없는

노인이 되었습니다.


이제는 우리가 부모님의 든든한

그늘이 되어줄 차례입니다.

그분들이 항상 그랬듯, 무한한 사랑으로

우리도 마땅히 모든 것을 감싸줘야

할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부모가 사랑해 주면 기뻐하여 잊지 말고,

부모가 미워하시더라도 송구스러이 생각하여 원망하지 않고,

부모에게 잘못이 있거든 부드러이 말씀드리고

거역하지 말아야 한다.

– 증자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인생..... 뭐 있겠어 즐겁고 행복하게 ... 후회 없이 재미지게 살자....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