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쉬미스트, AFC 호평 속 ‘미주시장’ 노크

디자이너 원지연, 이주호의 여성복 브랜드 알쉬미스트(R.SHEMISTE)가 2014 F/W 뉴욕패션위크에서 열린 아시아패션컬렉션(AFC)에 한국 대표로 런웨이 쇼에 참가, 미주 시장의 발판을 마련했다. AFC는 아시아 패션 산업의 발전에 기여하고자 아시아 각국 기구가 제휴하여 아시아의 유망한 젊은 디자이너를 발굴, 인큐베이션하는 프로젝트다. 지난 2월 8일(현지시간) 메르세데스 벤츠 패션위크 내에서 진행된 AFC는 한국 ‘R.SHEMISTE’를 비롯해 대만 ‘AUSTIN.W’, 홍콩 ‘HANG’, 일본 ‘is’, ‘SEi’, ‘VIANAD’ 등 4개국에서 총 6개 브랜드가 참가했다. 알쉬미스트는 지난해 도쿄에 이어 두 번째 참가다. 알쉬미스트가 선보인 이번 컬렉션은 1920년대 프랑스 파리에서 영감을 받아 그 당시의 예술적 사조, 낭만, 아티스틱한 느낌을 ‘미드나잇 인 파리(Minight in Paris)’라는 주제로 풀어냈다. 또한 알쉬미스트는 패션위크 최연소 데뷔 타이틀로 현지 패션 관계자들에게 주목을 받았으며, 오프닝 세레모니 헤드바이어와 MD, 크리스챤 디올 VMD 등 많은 프레스들이 참석해 관심을 모았다. 그 결과 알쉬미스트는 이번 FW 시즌부터 US쇼룸에 입점하며 미주 시장의 첫 발을 내디뎠다. 주요 품목으로는 아우터와 맨투맨을 기본으로 300~800달러 수준으로 선보인다. 아울러 현재 스쿠프와 오프닝 세레머니에서 오더 진행 중에 있다. 이에 알쉬미스트는 해외 수주전시회 및 다양한 패션 컬렉션에 지속적으로 참가하여 해외시장 진출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또한 국내외 입점한 매장들의 유통을 보다 강화할 방침이며, 연말 한남동에 쇼룸과 매장 오픈을 계획 중에 있다. 아울러 2014 F/W 서울패션위크를 기점으로 브랜드 위치를 확고히 하려 한다. 원지연 디자이너는 “이번 패션쇼는 오프쇼가 아닌 링컨센터에서 발렌시아가나 알렉산더왕이 쇼를 했던 뉴욕패션위크 정식 무대에서 펼친 것이라 우리에게 매우 뜻 깊은 컬렉션이다”라며 “뉴욕 스테이지의 경험을 토대로 더욱 자리매김 할 수 있는 알쉬미스트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전했다. + 알쉬미스트 매장 현황 - 국내 : 두타 동대문, 에이랜드 명동·신사동·홍대, 어라운드더코너 신사동, 플라이투유 대구, 프리페어 제주 - 해외 : 홍콩 I.T 출처 : http://www.fashionseoul.com/?p=25185 Global Magazine & Eco-business Platform | 패션서울

Beyond Global Magazine, FashionSeoul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