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장을 맡았던 유씨는 하루종일 옆 사람과 고작 한 뼘 정도의 거리에서 근무해야 했다. 식사 시간에는 100명이 넘는 이들과 함께 좁고 긴 테이블에 붙어 앉아 밥을 먹었고, 퇴근 시에는 노동자들이 몰려들어 북적이는 계단을 위태롭게 걸어내려갔다.








http://m.ohmynews.com/NWS_Web/Mobile/amp.aspx?CNTN_CD=A0002645571&__twitter_impression=true


가짐보다 쓰임을 쓰일수록 내 삶이 더 꽃필 터이니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