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노해의 걷는 독서 5.31

들꽃을 못 봐서 봄날을 버렸다

돈에 바빠서 삶을 버렸다

이러다 영영 사람 버리겠다


- 박노해 ‘사람 버리겠다’

Indonesia, 2013. 사진 박노해



들꽃을 못 봐서

봄날을 버렸다


바다를 못 가서

여름을 버렸다


사랑을 못 만나

가을을 버렸다


책을 못 읽어

겨울날을 버렸다


돈에 바빠서

삶을 버렸다


이러다 영영

사람 버리겠다


- 박노해 시인의 숨고르기 ‘사람 버리겠다’

https://www.nanum.com/site/836333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박노해의 걷는 독서 6.19
poetphoto
6
3
0
박노해의 걷는 독서 6.7
poetphoto
7
2
0
박노해의 걷는 독서 6.14
poetphoto
10
2
0
편지
werio
7
2
9
[여행의 정석] 세계 여행 어플 알아두기!
dakyung8
845
1988
15
펌) 오늘 첫 출근했는데 펑펑 울었다.
fromtoday
38
3
3
박노해의 걷는 독서 7.9
poetphoto
7
3
0
아이스크림을 사주세요. 오지랖인가? 상남자인가?
goalgoru
35
10
5
자취생들을 위한 반려식물 TOP 5
eyesmag
90
144
4
키우던 선인장이 꽃이 피었는데...
real896pc
88
16
10
박지성이 말하는 인종차별의 현실
baaaaang
13
4
1
세무사가 본 장사로 성공하는 사람들의 특징.jpg
CtrlZ
101
137
6
이케아 인형에 플라스틱 폐기물이?! #NO플라스틱
sayosayo
20
4
5
나는 진보적이라는 사람들이 고고한 도덕성을 내려놓길 바란다. 그들은 진보라기보다는 상식적인 사람들이다. 그들도 실수하고 투자도 하며 부자가 되기도 하고 누군가에게 응징도 해야하며 사실확인도 없이 휘갈기는 이들에게 매운맛도 보여줘야한다. 이슬로 사라지지말고 땅에 발딛고 굳건하라.부디 잠을 잘수가 없다. 먹먹해서 견딜 수가 없다. 고고한 학에게 흠집내고 싶어서 열광하는 그들을 용서할 수가 없고 매번 패배하는 것같은 엿같은 기분이 싫다. 왜, 무엇때문에 3천하고도 180일을 일벌레마냥 일하던 사람을 외길 낭떠러지로 내몰리게 하는가. 너는 그리고 나는 깨끗한가. 진짜 그러한가. 악착같이 살아남길 고대한다. 승냥이떼 마냥 구린 입을 벌리고 몰아닥치는 것들을 헤집고 나아가서 반드시 그리고 악착같이 살아남아야한다. 인내하고 참으며 살이 짖무르도록 잡아뜯으면서 악착같이 살아야한다. 단 1퍼센트도 삶에 대한 희망을 놓으면 안된다. 그게 그들을 가장 좌절하게 만들 일이다. 이런분들을 떠나보내며 후회하고 눈물 쏟고 싶지않다. 제발. 우리는 흠결없는 사람을 기대하기보다는 탄력적 사고방식으로 리더들을 바라보길 바랍니다. 더러운 자들은 원래 그러려니하고 옳음을 외치는 자들에게는 티끌하나에도 좀비떼처럼 공격하는 기울어진 저울같은 시선부터 교정해나가야할거 같습니다. 옳은 방향을 가는 사람들을 함께 지켜주고 싶습니다. @트위터 퍼온글
plus68
12
1
10
chad0l
8
0
3
이제 외국어는 콜롬북스에서 공짜로 즐기세요
iamColumbookss
85
204
17
손을 들어 어여 가라고 손짓을 하여 나는 넘어왔다
simplepoems
7
1
0
Video
박노해의 걷는 독서 7.11
poetphoto
7
2
0
콘플라워를 아시나요?
schwgm12
3
1
0
[여행의 정석] 유용한 해외여행 사이트 !
dakyung8
630
1608
10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