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PS 절대 못하는 기자, 멀미약 먹어가며 '발로란트' 해봤더니...

"어렵지만 재미있고, 보는 맛도 쏠쏠하다"

기자는 1인칭 게임에 지독한 멀미를 느끼는 데다가 걸핏하면 길을 잃어버리는 극한의 '방향치'다. 때문에 FPS 게임은 즐기고 싶어도 즐길 수 없는 미지의 영역에 가깝다. 


지난해 3인 스쿼드로 진행되는 모 배틀로얄 게임에서는 교전 중인 아군 앞을 지나가다가 친구가 쏜 총에 죽은 적도 있었다. 차라리 가만히 있는 게 도움 된다는 일갈을 들어야 했고, FPS 게임과 기자의 연결고리도 그렇게 끊겼다. 물론 <오버워치>처럼 확실한 역할군이 있는 게임은 '그나마' 양호했지만.


디스이즈게임 이형철 기자

가슴이 웅장해지는 시작화면



# 초심자에겐 어렵다. 하지만...


결론부터 말하자면 <발로란트>는 FPS 게임 초심자에겐 꽤 어렵게 느껴졌다. 


먼저 상대를 쏘고도 교전에서 패하는 건 흔한 일이었으며, 연막으로 적을 지켜준 것도 허다했다. 10명의 유저 중 가장 먼저 죽거나, 의문사하는 것은 예사였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게임에 대한 흥미를 잃거나 지루함을 느끼진 못했다. 어떤 플레이가 나올지 지켜보는 것이 무척 흥미로웠기 때문이다.

관전하는 재미도 쏠쏠하다


이는 총과 총이 맞붙는 정통 FPS에 하이퍼 FPS의 스킬 요소가 적절히 섞여 있는 <발로란트>의 독특한 특성에서 기인한다. 


<발로란트>는 살상 스킬과 궁극기가 대부분인 하이퍼 FPS 게임과 달리, 유틸성 스킬이 대부분이다. 때문에, 사격술이 차지하는 비중은 정통 FPS만큼 큰 편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스킬의 비중이 미미한 것은 결코 아니다. 아군의 연사속도를 올리거나 적의 시야를 훔치고 연막을 까는 플레이를 통해 '변수'를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디테일한 기록 역시 게임의 재미를 올려주는 요소다. <발로란트>는 인게임 스코어보드는 물론, 대전 기록을 통해 다양한 수치를 제공한다. 유저들은 킬, 데스, 어시스트를 통해 평균 전투 점수를 확인할 수 있으며 상대 팀 유저와 어떻게 싸웠는지도 돌아볼 수 있다. 장착한 무기나 입힌 피해량 같은 기본적인 정보는 물론, 피격 시 거리와 맞춘 부위 등 디테일한 정보까지 제공되므로, 이를 확인하는 맛도 쏠쏠하다.


경쟁이 존재하는 게임에서 유저의 플레이를 '수치'로 확인할 수 있는 것은 동기부여의 핵심 요소다. 데스가 많으면 많은 데로 자극을 받고, 킬을 많이 올리면 그만큼 자신감에 취해 게임에 몰입하게 된다. 

킬, 데스, 어시스트는 물론 효율 등급도 확인할 수 있다

맞춘 부위와 적과의 거리에 대한 정보도 제공된다



# 롤버워치라니! 발로란트의 핵심은 '총쏘기'다


<발로란트>를 가장 많이 따라다닌 수식어는 '롤버워치'였다. 하지만 분명히 말할 수 있다. <발로란트>는 <오버워치>와 다른 게임이다.


<발로란트>는 13세트를 선취하는 팀이 승리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게임당 유저에게 주어진 목숨은 하나뿐이다. 게다가 맵도 좁고 기본 체력도 매우 낮아 TTK(Time To Kill)도 짧은 편이다. 헤드샷이 아니면 상대를 한 방에 죽이기 어려운 <오버워치>와는 분명 다른 방식이다.


게다가 앞서 말했듯이 <발로란트> 속 스킬은 싸움을 보조해주는 성격이 짙다. 물론, 상대를 죽일 수 있는 궁극기가 있긴 하지만 자주 활용하기는 어렵다. '총쏘기'가 <발로란트>의 기본이자 가장 중요한 요소인 이유다. 

힐러가 있긴 하지만, 옆 동네 의사 '메르시'만큼 치유력이 좋진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발로란트>가 쉬운 게임이라는 의견도 존재한다. 함께 게임을 플레이한 유저들은 "<발로란트>는 <카운터 스트라이크: 글로벌 오펜시브>(이하 CS: GO) 느낌이 나긴 하지만, 그보다 훨씬 쉬운 편"이라고 밝혔다. 


그 중 한 유저는 '가속도'에 대한 부분을 지적했다. 그는 "일반적인 FPS 게임은 제자리에 멈춰서 총을 쏴야 정상적인 탄착군이 형성된다. 하지만 <CS: GO>는 뛰다가 멈추면 가속도와 관성으로 인해 에임이 흔들린다"라며 "<발로란트>는 기본 이동속도도 느리고, 멈췄을 때 흔들림도 없어서 수월하다"라고 전했다.


참고로 기자는 FPS 게임에 가속도와 관성이 존재하는지도 몰랐다.

FPS알못의 데뷔전은 처참했다



# 미안하지만, 재미있다


여태껏 고통받은 사람들과 앞으로 고통받을 팀원들에겐 미안하지만, <발로란트>는 FPS 초심자에게도 든든한 재미를 선사했다. 극한의 시야각과 절망적인 사격술을 갖고 있었지만, 계속해서 도전하게끔 만들었고 설령 허무하게 죽더라도 팀원의 플레이를 지켜보게끔 유도했다.


이제 <발로란트>에서 죽는 것은 그리 새삼스러운 일이 아니다. 오늘도 퇴근하고 나면 <발로란트>를 플레이하고, 그 속에서 무수히 많은 죽음을 맞이할 예정이다. 하지만 두렵지 않다. <발로란트>는 '재미있는 게임'이니까.

어디서나 볼 수 있는 게임 뉴스는 이제 그만, 디스이즈게임이 당신의 인사이트를 넓혀드립니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블리자드 임금 격차 '심각'... "고위직은 휴가 가고 직원은 밥 굶어"
thisisgame
1
0
0
MTBI로 본 '나'와 어울리는 커피요정은?
respectyou
4
3
0
흥행가도, '엑시트' 영화 솔직후기/리뷰/해설/쿠키영상 [5분영화겉핥기]
YongJerry
32
3
23
겨울왕국2, ooo가 캐리했다! (영화 솔직후기/리뷰/해설/쿠키영상/관객수예상) [5분영화겉핥기]
YongJerry
33
6
9
사회운동을 보드게임으로 경험할 수 있다?
thisisgame
1
0
0
명작의 탄생, '조커' 영화 솔직후기/리뷰/해설/쿠키영상/관객수예상 [5분영화겉핥기]
YongJerry
77
21
33
이런 컴터 왜 나오는겨?
shm7041
12
4
5
음료 한 잔에 모든 걸 털어놓는 그 곳, '커피토크'에 대하여
thisisgame
4
3
0
기생충과는 다르다, '알라딘' 영화 솔직후기/리뷰/해설/쿠키영상 [5분영화겉핥기]
YongJerry
36
5
14
[직캠] 진모짱과 소녀전선 오케스트라 콘서트, 에이크라운 코스어 아자 미유코, 스트리머 이유란 코스프레 - 2019 글로벌 3주년 K5 운명의 왈츠, AN-94 사일런트 레드
jinmozzang
2
1
0
오는 9월 15일, MS가 차세대 콘솔 경쟁에 먼저 돌입한다
thisisgame
0
2
0
X클라우드의 터치 컨트롤 지원, 단순한 지원을 넘어서는 이유
thisisgame
1
1
0
거의 xxx급! '극한직업' 영화 솔직후기/리뷰 [5분영화겉핥기]
YongJerry
48
5
13
덕질하면 돼지 후기
qudtls0628
40
4
30
선을 넘었다, '기생충' 영화 솔직후기/리뷰/해설/쿠키영상 [5분영화겉핥기]
YongJerry
54
7
15
[직캠] 진모짱과 네코제X블리자드, 유저 코스플레이어 이도, 펭구 외 코스프레 #2 - 클로저스 볼프강, 서유리, 이슬비, 광휘 나타 등
jinmozzang
1
1
0
[직캠] 진모짱과 소녀전선 오케스트라 콘서트, Cosis 코스어 에키홀릭, 치클밍, 푸르 코스프레 - MDR 연회 관측자, 썬더 블랙 스완의 꿈, M99 흰토끼 축제
jinmozzang
1
1
0
초고용량 게임 그래픽 수준.gif
ggotgye
48
31
8
GIF
시간순삭 개꿀잼 '무료' 폰게임 6
visualdive
8
11
0
'국가부도의 날' 관전포인트, 영화 솔직후기/리뷰 [5분영화겉핥기]
YongJerry
33
5
9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