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월드 개발사 테이크원컴퍼니, 싸이월드에 투자한다는 루머 나왔다

넷마블이 퍼블리싱하는 <BTS월드>의 개발사, 테이크원컴퍼니가 싸이월드에 투자를 한다는 내용이 보도됐다.


헤럴드경제는 오늘(10일), 테이크원컴퍼니가 싸이월드에 투자 의사를 밝혔으며 양사의 의논이 제법 진전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싸이월드는 세금 미납으로 국세청 직권으로 지난 5월 26일 폐업 조치된 상태다.


보도에 따르면, 양사는 싸이월드의 재무, 현황 자료를 주고 받았다. 투자 목적에 대해서는 테이크원컴퍼니가 향후 콘텐츠 사업을 확대하기 위해 플랫폼이 필요하다고 판단, 싸이월드에 먼저 접촉하게 됐다고 밝혔다.

추가로 테이크원컴퍼니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양사가 협력할 수 있는 부분이 많을 것으로 판단되고 있으며, 싸이월드 내부 상황을 파악한 뒤 투자 규모를 파악할 것이다. 지나치게 큰 금액이 아니라면 투자가 가능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싸이월드의 전제완 대표가 최근 여러 매체를 통해 국세청의 조치는 직권 폐업일 뿐 내부적으로 폐업을 결단한 것은 아니며, 회사를 살리기 위해 투자자를 물색할 것이라고 밝힌 시점에서, 양사의 만남에 대한 보도는 많은 관심을 받았다.


더불어, 지난 4월 테이크원컴퍼니가 사모펀드로부터 약 120억 원 규모 투자를 유지하며 <BTS월드> 후속작을 개발할 자금을 확보한 상태다.


그러나 오후 보도된 서울경제의 기사에서, 관련 내용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추가 보도됐다.


보도에 따르면, 테이크원컴퍼니는 "임원 중 한 명이 싸이월드 폐업 기사를 접하고 안타까운 마음에 전제완 대표에게 개인적으로 문의한 것이다. 투자 관련 논의는 전혀 진행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양사가 싸이월드의 재무 현황 자료를 주고 받은 것에 대해서는 일부는 사실인 것으로 보도됐다. 관계자는 임원 개인의 궁금증으로 진행된 것이며 회사 혹은 투자와 관련 없는 내용이라고 밝혔다.


관련 내용에 대해 디스이즈게임이 테이크원컴퍼니 관계자에게 문의했으나, 사실 여부에 대해서는 확인이 불가능했다. 관계자는 "내부 확인 중"이라고만 답했다. 

어디서나 볼 수 있는 게임 뉴스는 이제 그만, 디스이즈게임이 당신의 인사이트를 넓혀드립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