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제, '상처'

아주 날카로운 외로움으로 날 베어다오. 나의 피는 돌처럼 단단해 흐를 여유조차 없다. 미쳐 지워지지 않은 칼 날 깊은 붉은 얼룩이 이미 흘러내린 내 전부였다는 것을. 2011.01.11. by JaC + Instagram - JaC_JanG Facebook - https://www.facebook.com/JaccPot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