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소한 위로를 주는 아이유의 어록들.jpg



"불안하면서 근사해 보이게 사느니, 그냥 초라하더라도 마음 편하게 살아야지"


라는 생각을 했어요.





요즘 쓴 가사 중 맘에 쏙 드는 구절이 있어요.

“하루 정도는 행복하지 않아도 괜찮아” 라는 노랫말.

어느 순간부터 행복에 집착하며 더 피로해지는 것 같은 생각이 들었거든요.

조바심도 들고요. 그런 맘을 담아 쓴 곡이에요.


'못해요,못해요'를 입에 달고 살다가 그걸 고쳐 보려고 이 생각 저 생각해봤더니 

결국 '잘 모르니까 한번 해볼게요'를 이유 삼아 나를 바꿀 수 밖에 없겠더라.




잘한다는 기준이 너무 애매해서, 모두를 만족시킬 수는 없으니까,

네가 네 것을 찾고, 너만의 그것을 좋아해주는 사람들을 만나면 돼.

내 생각을 솔직하게 얘기하면 그냥 그거 좋다고 이야기해주는 사람들, 


들어주는 사람들이 생기고 그러면 나는 그게 잘하는 게 아닌가 싶어.




- 기분이 안 좋을 때 푸는 법은?


- 그럴땐 빨리 몸을 움직여야돼요. 집 안에라도 돌아다니고, 설거지라도 갑자기 한다든지, 소포를 갑자기 뜯는다든지. 그 기분에 속지 않으려고 노력을 해요. 이 기분 절대 영원하지 않고 5분만에 내가 바꿀 수 있어란 생각으로.






내가 머릿속에 그렸던 꿈이 현실이 되어 눈 앞에 펼쳐지는 순간,

저의 팔레트는 또 한 칸 새로운 물감으로 채워집니다.

지금 이 순간도 내가 언젠간 정성스럽게 그렸었던 꿈이죠

오늘 이 순간을 예쁜 물감으로 만들어 나는 또 꿈을 그릴 겁니다.




하나를 잃으면 하나를 얻고

하나를 얻으면 하나를 잃는다는 말을 되새김질하며 살고 있어요.


실제로 제가 어떤 거 하나를 포기하고 털어낼 때

세상에서는 다른 한 손에 무언가를 쥐어 줘요.


지금까지 늘 예외없이 그래왔고

앞으로도 적당히 포기해가며 가치있는 행복을 누리며 살고 싶어요.




Q. 힘들 땐 어떻게 이겨내나요?

A. 가끔 져요.




저를 싫어하는 사람까지 절 좋아하게 만들만큼 전 대인배가 아니거든요.


절 싫어하는 사람은 저도 안 좋아하면 그만이니까.


'이제 좀 알 것 같아, 날' 이라고 나를 좀 인정하게 됐어요.

요즘 상태가 어쨌든 눈물이 날 때가 있고 슬플 때도 있지만

그걸 다 합산해서 “뭐, 이정도면 난 지금 행복해. 만족스러워.” 인 것 같아요.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우연히 아이유가 한말들을 보다가

넘므 좋아서 더 찾아서 끌고왔어여!!

맘씨도 예쁜 지은씨ㅠㅠㅠㅠㅠㅠ

두고두고 꺼내볼거에여

안녕 난 꼬마곰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