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 현직 에어컨 기사입니다.

현직 에어컨 기사 입니다 서론이 깁니다 길면 중간 부터 읽으세요


이글을 써논건 작년7월 초중반 이였으며 올릴까 말까 지금까지 많은 고민을 했습니다


에어컨 가스 얘기 잠깐한게 제 첫글이였는데 파급력이 그렇게 까지 커질줄은 몰랐거든요


이글 때문에 에어컨기사의 인식이 더 나빠질 수 도 있겠지만



그래도 쓰는 이유는 제가 부사수로 에어컨일을 배울때 있었던 일 때문 입니다


에어컨기사 특히 수도권기사는 서울전역뿐만 아니라 포천 일산 인천 수원 다 다닙니다 진짜 일이 없을땐 대전 강원도 까지도 내려가곤 합니다


그래서 여러동네 각기각색의 사람들을 다 만나보죠

저도 서울에서 가장 비싸다는 아파트도 들어가보고 신분증 맡기고 들어가는 뭐뭐팰리스 같은곳


허름한곳 논밭 닭키우는집 돼지키우는집 다 가봤습니다 이름만 대면 누구나 다 아는 유명한분 집에도 많이 갔습니다



그래서 동네만 보고도 또는 아파트 이름만 들어도 특히 집안에 들어가서 한바퀴 둘러보면 까놓고 견적 나와요

여유가 있는집이네 여유가 없는집이네



에어컨기사들이 많이 하는말이 있습니다 " 가스는 부사수 월급이다"


제가 부사수로 에어컨을 처음 배울때는


배관이 길면 길어서 짧으면 짧아서 1~2m정도는 뻥튀기로 부르고


돈 안나올거 같으면 괜히 말빨로 앵글이나 발판 펌프 끼워팔고 배관 1m 라도길게 불러서 돈 더 받을려고 하고

가스는 없으면 없는거고 가득차 있어도 없는거라고 했습니다


그때는 이런게 관례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그때는 다 그랬습니다



전 그렇게 배웠습니다



예전엔 설치 다 끝나면 가스 체크도 안하고 고객을 부릅니다

"여기 가스 보충 해야겠네요 거의 없어요" 이렇게 한마디만 하면 아 그래요? 그럼 가스 넣어주세요

10집중에 9집은 모르니 그냥 가스 넣어야 되는구나 생각하고 가스가 가득 있는데도 충전하는척 하면서 가스 게이지 물려놓고

5~10분 정도 게이지 밸브 만지면서 넣는 시늉하면서 3~6만원씩 받아갔습니다



전 부사수니까 아 이렇게 돈을 버는거구나 가스가 있으면 가스넣는척 하면서 가스도 안쓰고 꽁으로 몇만원이 생기네

이렇게 10집 돌면 최소 30~50은 버네 우와 나 이일 시작하길 정말 잘했다


이렇게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그당시는 솔직히 양심의 가책 그런건 없었습니다



근데 어느집에 에어컨을 설치를 하러 갔죠 한참 더울때 였습니다

좀 언덕이 많은 집이였어요 서울인데 외곽쪽 흔히 말하는 달동네죠


설치하기로 한집을 방문해서 들어갔는데 딱 보면 알잖아요 아 형편이 그렇게 좋지는 않구나...

애기들도 있더라구요



이런 동네는 보통 방 바로 뒤나 거실뒤로 해서 실외기를 놓고 앵글이나 이런것도 안치기때문에

배관이 짧게 나옵니다 길어야 3~4m 정도 배관 5m 값이 6만원~7만원 이거든요 근데 3~4m나오면 솔직히 돈 안되요 5m 까는거랑 들어가는 시간은 비슷하고


설치가 간단한거지만 설치비에 배관비만 해도 10만원돈 나오니 바로 뒤에 설치하는건데 그렇게 비싸냐고

머뭇머뭇 하시더니 그래도 아주머니가 자기는 괜찮은데 애기들이 워낙 더워해서 해야겠다고 잘 좀 부탁 드린다고


제가 팀장으로 나갔으면 배관도 그리 길지 않고 워낙 간단한거라 무료로 해주고 나오고 싶었습니다


근데 견적은 부사수가 아닌 사수가 견적을 보고 결정하죠 팀장이니까요



그래도 배관이 짧게 나와서 다행이다 생각 했는데 돈이 안되니 제 사수가 설치가 대충 끝나니 한마디 합디다

"고객님 가스가 없으시네요 가스 보충 하셔야 될거 같아요~~~~" .................


돈이 안되는 집이니 가스값이라도 뽑아 먹을라고 하는거죠 전 부사수고 제가 뭐 할게 있나요 조용히 게이지 물리니 가스는 만땅이고 안채워도 되는 상태고....

가스비도 완충으로 받아서 가스비만 6만원돈 나왔죠



그거 보고 진짜 드는 생각이


있는 사람들한테나 덤탱이 씌우고 가스값 받아 먹고 배관 더 부르고 하지 이런집은 좀 가스 없어도 그냥 넣어주면 안되나?


진짜 씁쓸하더라구요



그때 생각을 했습니다 내가 팀장되면 저러지 말아야지


이글을 쓰게된 계기 입니다.




제가 적은 글은 제가 그동안 에어컨기사로 일하면서 겪은 경험을 토대로 하였고

타 기사분 냉동쪽 분들과는 의견이 엇갈릴 수 도 틀릴 수도 제가 잘못아는것도 있을 수 있으며 제가 적은 글들이 절대적임은 아님을 미리 알려 드립니다



물론 소수의 비양심적인 기사들도 되려 있지만 정직하게 또는 손해를 보면서 까지 고생하시는 설치기사님들도 있다는 걸 알아 주셨으면 합니다



인터넷을 보다보면 에어컨기사 => 사기꾼 이라고 생각하는 분들의 글을 많이 봤습니다


무엇보다 전 현장에서 일하면서 그러한 사례를 무수히 보았기에



에어컨기사가 흔히 말하는 일반서민들 등골 뽑아 먹고 사는 용팔이 폰팔이 같은 인식이 되지 않았으면 하는 입장에서 글을 씁니다



저는 좀 오지랖이 넓은 에어컨기사 일뿐입니다.




에어컨가스에 대해서


1. 우리집 에어컨은 왜 항상 가스가 없을까?



에어컨 가스는 구형모델에 쓰이는 흔히 말하는 프레온 가스 (R-22) 와 요새나온 2010년 이후 나온 신제품에 쓰이는 친환경가스 (R-410) 으로 나뉩니다

에어컨설치시 제일 흔하게 바가지 씌우는 유형입니다



에어컨설치가 끝나면 이런말을 들어보셨을겁니다

"고객님 가스가 없으시네요 충전하셔야 될거 같애요 가스비는......"

일반인들 입장에선 가스가 없다고? 가스가 다 떨어졌나보네 에어컨도 새로 설치 했는데 충전해야지 뭐 .....라고 생각할 겁니다



에어컨 가스는 왜 항상 없는걸까요? 에어컨기사 입장에서는 에어컨가스는 있어도 없는거고 없어도 없는거입니다

가스가 있으면 없다고 하고 충전하는척 게이지 물려놓고 가스도 안넣고 꽁으로 돈받아가는 케이스 생각보다 많습니다



에어컨가스 여부는 설치가 완료 되기전까지는 모릅니다 실외기 가동후 게이지를 물려야 에어컨기사도 측정이 가능합니다

가스가 있다해도 일반인은 이게 가스가 있는건지 없는건지 모르죠 그러니 없다고 하면 없구나 하면서 충전비를 낼 수 밖에요

그럼 어떻게 해야 될까요?



설치전 기사한테 미리 말해주세요 가스는 설치 끝나고 결정할게요 라는 언질만 해줘도 바가지쓸 확률은 줄어듭니다

그리고 설치후 에어컨을 켜신후 실외기가 가동되면 근처로 가서 게이지를 보여 달라고하세요 그럼 이쪽 좀 아는구나 할겁니다



게이지 읽는 법을 간략하게 설명 드리겠습니다

구형 모델 프레온가스 R-22 게이지 사진입니다 바늘이 가르키는 부분을 읽으면 되며

아주 더운 여름기준 (그림판 죄송 밑줄친 부분) 70~85 사이 2in1 동시 사용경우 80~100이상 이 정상

친환경가스 410 경우 7~8 정도가 정상입니다


게이지 마다 약간의 차이는 있습니다


이 이하면 물론 충전해야 하고 충전비용은 나옵니다





2. 실외기가 돌아야 가스가 순환이 된다


에어컨의 핵심은 실외기 입니다 실내기는 그냥 날개달린 선풍기라고 보시면 되요 에어컨 값의 70~80%는 실외기 값입니다


실내기 값은 20~30%밖에 차지 하지 않습니다 그중에서도 가장 중요한건 콤프레셔 입니다 이놈때문에 실외기가 비싼거에요



이런 양아치들 때문에 다른 기사님들까지 욕먹는거임;

뭠?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