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훈 대표


검찰청장 윤석열이 스스로를 총장을 넘어 '검찰패왕'으로 옹립하고 있다. 독립적 감찰권을 가진 대검 감찰부장이 감찰사안을 내놓지 않는다며 항명이라고 규정, 감찰부장을 거꾸로 감찰하려는 기막힌 시도까지 하고 있는 것이다.







가짐보다 쓰임을 쓰일수록 내 삶이 더 꽃필 터이니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