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쟁탈` 밴드- 카카오그룹 "젊은 피 있어야 서비스 산다"

밴드와 카카오그룹이 3월 학교를 무대로 대규모 마케팅 경쟁에 나선다. 시즌 특수인 새 학기를 맞아 신규 사용자 확대란 포석은 같지만 카카오그룹이 트래픽의 상승 반전을 노리는 반면에 밴드는 사용자 연령층 확대를 내걸었다.

국내 최고 IT 산업전문지 전자신문 공식(ETNews Official) 계정입니다. 국내외 News, IT Trend, 속보,심층정보,Conference 정보를 제공합니다. 'ETNews' No.1 IT Media in Korea.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