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드 체인, 세상을 바꾼 냉기의 혁명 (1)

오늘날 에어컨을 발명한 윌리스 캐리어의 업적에 이견을 제기하는 사람은 드물 겁니다. 특히나 요즈음처럼 장마에 무더위가 이어질 한여름철에는 에어컨 없이 지내기가 여간 곤욕스럽지가 않죠. 바깥 열기에 잔뜩 데워진 몸을 끌고 집 안에 들어와서, 벽걸이 에어컨에서 새어나오는 냉기 아래 땀을 말리고 있자면 그제서야 겨우 살 것 같다는 기분이 듭니다.


하지만 이 얘기는 에어컨에 대한 게 아닙니다. 어쩌면 그것보다 중요할, 우리 일상 생활 모습을 완전히 뒤바꿔놓은 또 한 명의 기술자 얘기입니다. 혹은 기술자와 기업가의 이야기일 수도 있겠네요.


혹시 아르헨티나나 브라질같은 중남미 국가들이 세계 대전이 있기도 전부터 각국에 소고기를 수출해 왔단 걸 아셨나요? 미 동부 사람들이 1800년대 후반부터 자메이카산 바나나를 별미로 먹어온 것은 어떤가요?


1870년, 남미 오리노코 강에 금 채굴업자들을 수송해주고 뉴잉글랜드로 돌아가는 와중에 벌어진 일입니다. 복귀 도중 선원들은 배가 침수하고 있단 걸 깨닫죠. 그들은 할 수 없이 가까운 자메이카에 정박해 배 수리를 합니다. 이때 로렌조 베이커라는 남자가 바나나를 보고 한 가지 생각을 떠올리죠.


'혹시 이걸 사서 배에 싣고 돌아가면 돈을 벌 수 있지 않을까?'


아시다시피 바나나는 빨리 익고 잘 물러집니다. 배 선창에 잔뜩 싣고 항구까지 운반하는 동안 과연 상태가 멀쩡할지 장담할 수 없었죠. 도박이나 다름없었지만, 베이커는 바나나를 잔뜩 사서 배에 싣고 뉴잉글랜드로 돌아갑니다. 다행이 바나나는 문제 없었죠. 너무 익어서 도저히 내륙에는 옮길 수 없었지만, 적어도 인근 뉴욕, 보스턴 등지엔 팔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바나나는 미국인들의 마음을 사로잡습니다.


자메이카에서 미 동부로 바나나를 옮기는 건 성공했지만, 남미에서부터 소고기를 옮기는 일은 또 다른 도전일 겁니다. 아르헨티나 정부는 1868년 상금까지 걸고 소고기를 해외로 옮길 방법을 공모했죠.


이전에도 우루과이, 쿠바, 브라질 등에서는 소고기를 해외에 수출했습니다. 단, 소금에 절인 후 건조한 후였죠. 얼음 상자에 보관하는 방법도 있겠지만, 얼음이 긴 항해 동안 무사히 버티려면 아주 많은 양이 필요했습니다. 그러니 오늘날처럼 신선한 고기를 수출하기란 불가능에 가까웠습니다. 아르헨티나는 당대 급속도로 발전해가는 과학기술에 희망을 걸어본 거죠.


사실 액체가 증발하며 열을 빼앗아 기온을 내리는 매커니즘은 이미 규명되어 있었습니다. 단지 상용화된 기술이 아직 없었죠. 1876년, 프랑스 기술자 찰스 텔리에가 아르헨티나 정부가 공모한 프로젝트에 도전합니다. Le Frigorifique라는 배에 고기를 싣고 무려 105일간 항해를 개시하죠. 배가 항구에 도착했을 때, 실린 고기들은 모두 무사했습니다. 세계 최초의 냉장선, reeefers의 등장입니다.


Le Frigorifique호. 프랑스 루앙에서 출발한 배는 악천후와 충돌로 인한 손상 등 악조건 속에서도 대서양을 가로질러 아르헨티나에서 유럽으로 육류를 운송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이후 1902년엔 무려 460척의 냉장선들이 세계를 누비며 과일과 육류 등을 운반합니다.


찰스 텔리에의 성공은 곧 과학 기술과 자본의 승리로 여겨졌습니다. 하지만 이건 냉장 역사상 서막에 불과합니다. 현대 냉장 기술을 창안해 세상을 진정으로 바꾸어놓은 건 어느 사업가와 한 천재 기술자가 손을 맞잡은 결과였습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