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드 체인, 세상을 바꾼 냉기의 혁명(번외)

1. 세계 최초의 냉동선, 리퍼Reefer선이라고 불린 선박들에서 화물을 냉동하는 데엔 다양한 기술이 동원되었습니다. 암모니아 가스 방식, 암모니아-탄산가스 냉매 공기 순환 방식, 증기 기관을 이용해 압축된 공기를 화물칸에 불어넣어 급속한 공기 팽창으로 열을 식히는 방식 등 적용된 기술은 각양각색이었던 모양입니다. 오늘날 선박이나 비행기에 쓰이는 냉동 컨테이너도 Reefer container라고 불립니다.


2. 미 동부에 바나나를 소개한 유나이티드 후르츠 컴패니는 중남미 국가들을 상대로 정부와 결탁하고 농부들을 착취해 악명이 높았습니다. 콜롬비아에서는 고용된 현지인 농부들이 주 6일, 하루 8시간 근무와 배급표 아닌 현찰 급여 지급을 요구하며 파업을 벌였지만 정부군은 이들을 무자비하게 진압했죠. 또 과테말라는 유나이티드 후르츠 컴패니 및 미국 CIA 등과 연관된 쿠데타가 발발, 친미 독재 정권이 들어서기도 했습니다. 소설가 오 헨리를 비롯해 여러 사람들이 이렇게 국가 자체가 다국적 기업에 장악당한 상태를 비꼬아 바나나 공화국이라고 칭했습니다. 물론 국가가 정상적인 상태라면 기업에 잡아 먹히는 일은 거의 불가능합니다만...


3. 냉동/냉장 기술이 유통 과정에 결합하면서 언제나 사시사철 신선한 먹거리가 있는 슈퍼마켓과 대형마트가 곳곳에 생겨났습니다. 어떤 이는 냉동식품과 슈퍼마켓이 등장하면서 각 가정이 장을 봐야 하는 빈도가 줄었고, 덕분에 가정일에서 해방된 여성들이 맞벌이를 통해 노동 시장에 진출할 수 있었다고도 하네요. 각 가정에 냉장고가 필수품이 된 건 물론이고요!


4. 써모킹은 90년대 들어 발생한 환경 문제 해결에도 동참하려 나름대로 노력을 기울인 듯 합니다. 1987년 몬트리올 의정서가 오존층을 파괴하는 기존 냉매 사용을 단계적으로 금지하자고 규정한 후, 늦었지만 1994년에 써모킹은 오존층에 해를 덜 끼치는 새 냉매를 비로소 전 제품에 적용할 수 있었습니다. 80년대부터 연구한 기술이 그때서야 겨우 결실을 맺게 되었다네요.


5. 국내에서는 삼원써모가드라는 회사가 써모킹의 국내 총판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트럭 냉동기 시장에서 국내 점유율은 2016년 기준 15% 정도였다네요. 제품의 장점으로는 정확한 온도 조절, 저연료, 저소음과 내구성 등 차별화된 기술력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약점은 가격으로, 국산 타 제품군이 1000만원대 가격을 형성하는 반면, 써모킹 사 제품은 2000만원으로 비쌉니다. 과거 빙그레나 롯데같은 대형 빙과업체들이 직접 트럭을 구매해 운영했을 때는 장기적으로 이익이 된다는 점이 어필했지만, 지금은 개인 업자들이 냉동차를 구매하는 경우가 많아서 아무래도 초기 구입비가 싼 제품을 더 찾는다네요.


6. 국산 냉동기 업체는 여러 곳이 있지만, 써멀마스터라는 회사의 창업 스토리가 흥미롭습니다. 지금 대한항공의 전신인 한진에서 20대 때 알바를 하던 창업주가 미군 식품납품용으로 쓰던 일제 스즈키 사 냉동차를 보고 이 사업에 대해 눈을 떴다네요.

당시 냉동기 관련 지식이나 기술을 접하기도 어렵고 교육기관도 전무해서 닥치는 대로 알 법한 사람을 찾아 다녔다는 사장님은, 재미있게도 군 입대를 통해 기회를 잡게 됩니다. 써모킹의 프레데릭 존스가 1차대전 당시 입대해 기술을 익혔듯, 또 누메로가 2차 대전 당시 자원 입대하려다 기회를 포착하고 회사를 성장시켰듯 여기서도 군대가 기회가 된 거죠.

입대 후 사장님은 배치된 미사일 부대에서 무기 냉각 장비를 집중적으로 다루면서 관련 기술을 익혔습니다. 제대 후에도 삼성종합건설 중동 건설 현장에서 4년간 냉동 관련 업무를 맡고, 87년 귀국해 창업한 후에도 첨단 기술 동향을 연구하고 조사하는 등 각고의 노력 끝에 97년에야 겨우 자체 제품을 개발해 현대차에 납품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2007년 써멀마스터 사는 기술력을 인정받아 태국, 말레이시아, 캄보디아 등에 납품할 UN 선정 냉동기 납품업체가 되었습니다. 이를 계기로 해외 시장에 진출하며 크게 성장했죠. 한때 써멀마스터 회사 정문에는 '써모킹이 가장 부러워하는 써멀마스터가 되자'라는 슬로건이 걸려 있었다고 합니다. 지금도 걸려 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지금껏 써모킹의 역사를 훑어본 탓인지 저 슬로건이 유독 주목을 끄네요.


7. 예전에 전지현이 출연한 광고로도 화제를 끌었던 유통 스타트업 마켓컬리는 국내 최초로 새벽배송을 시작한 업체로 유명합니다. 이 회사가 내세우는 게 자사에서 판매하는 모든 제품을 유통 전 과정에 걸쳐 가장 적정한 온도로 관리해 가장 신선한 상태로 고객에게 전달한다는 풀 콜드체인인데요. 유통 산업은 투자 비용이 워낙 커서 스타트업을 시작하기 힘들다는 시각에도 사장님의 뚝심으로 현재도 계속 성업 중에 있습니다. 지난 물류센터 코로나 확진자 발생 때는 세심한 고객 관리로 좋은 평판을 얻기도 했죠.

스타트업의 본래 의미처럼, 우리가 전에 경험한 적 없는 새로운 서비스를 이렇게 계속해 제공받을 수 있는 것도 앞서 소개했던 수많은 선구자들이 헌신하고 궁리해 혁신한 덕분입니다. 오늘날에도 그 혁신은 계속해서 세계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고요.


앞으로도 계속해 나올, 우리 생활을 편리하게 해줄 신기술과 새 산업에 기대하며 또 응원을 보냅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