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대기업 CEO가 꼽은 경영회복 시기는?

CBS노컷뉴스 이재웅 기자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 회원 명단 일부. (사진=홈페이지 캡처)

미국의 대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여파가 내년 말에나 풀릴 것으로 내다봤다.


미 대기업 CEO 모임인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BRT)은 29일(현지시간) 회원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여러분의 회사가 언제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할 것으로 예상하느냐'는 질문에 대부분이 "2021년 말까지 경영여건 회복을 기대한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올해 말도 아니고 내년 말쯤에나 경제가 회복될 것이라고 상당수가 전망한 것은 현장에서 느끼는 경영환경이 생각보다 심각하다는 얘기다.


더욱이 응답한 CEO 중 27%는 2021년 이후에도 자신의 회사가 회복할 것으로 기대하지 않는다고 답해 사태가 더욱 장기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코로나19 초기에는 V자 반등 등 경제의 조기 회복을 기대하는 시각이 다수였으나, 최근들어 플로리다, 텍사스, 캘리포니아 등 미국 곳곳에서 감염자가 다시 급증하는 등 코로나19 재유행의 조짐이 나타나고 있는 상황이다.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BRT)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몇몇 지역의 감염률 급증세는 경제 정상화 계획의 재점검과 광범위한 안전 대책의 필요성을 시사한다고 지적했다.


현지 언론은 미국 주요 기업의 CEO사이에도 경제회복의 시기를 놓고 의견이 일치하지 않는 것은 경제 환경이 얼마나 불확실한 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해석하고 있다.


한편, 향후 6개월간 미 대기업들의 설비투자와 고용 계획, 매출 전망 등을 종합적으로 보여주는 CEO 경기전망 지수는 올해 2분기에 34.3을 기록해 1분기보다 무려 38.4포인트 떨어졌다. 2009년 2분기 이후 가장 낮은 수치에 해당한다.



leejw@cbs.co.kr





CBS노컷뉴스의 공식 빙글 계정입니다. SNS에서 여러분과 늘 호흡을 같이하는 친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