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만에 알아보는 영화용어 - '맥거핀'


영화 평을 보다보면 등장하는 수수께끼 같은 용어들! "미장센이 섬세하네 어쩌네 페이소스가 짙네 어쩌네~" 도움을 위해 네이버 지식백과를 찾아봤지만 백과의 설명도 업계 관계자가 썼는지 수수께끼 같긴 마찬가지.


"여러분 제게 3분의 시간을 주십쇼. 3분 만에, 쉽게 정리해드리겠습니다."



영화용어 '맥거핀' = 감독의 '뻥카'

'맥거핀'


속임수, 미끼라는 뜻. 영화에서는 서스펜스 장르의 대가 알프레드 히치콕(Alfred Hitchcock)이 고안한 극적 장치를 말한다. 극의 초반부에 중요한 것처럼 등장했다가 사라져버리는 일종의 ‘헛다리 짚기’ 장치를 말한다. 관객들의 기대 심리를 배반함으로써 노리는 효과는 동일화와 긴장감 유지이다. 프랑스 영화감독 프랑수아 트뤼포(François Truffaut)는 그의 저서 『히치콕과의 대화』에서 히치콕이 규정한 맥거핀에 대한 정의를 소개하고 있다.


두 남자가 스코틀랜드로 기차를 타고 가는데 한 사람이 “선반 위에 있는 저 꾸러미는 뭡니까?”라고 물었다. 다른 한 사람이 “아 저거요. 맥거핀입니다”라고 대답했다. “맥거핀이라뇨?”라고 의아하게 묻는 사내에게 다른 사내는 “그건 스코틀랜드 고지대에서 사자를 잡는 장치입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상대편 남자는 “이상한 일이군요. 스코틀랜드 고지대에는 사자가 없는데요?”라고 대꾸했다. “아, 그래요. 그럼 맥거핀은 결국 아무것도 아니군요.” 이 일화는 맥거핀의 극적 기능에 대한 적확한 사례로 거론된다.


[네이버 지식백과]


위의 설명과 함께 다시 제 나름대로 쉽게 풀어 정의해보자면 영화에서의 맥거핀은 포커의 '블러핑' 소위 '뻥카'와 같다고 하겠습니다. 맥거핀은 말하자면 감독이 치는 일종의 뻥카입니다.


포커에서 좋지 않은 패를 들고 허세를 부려 상대를 자신의 페이스로 끌어들이는 블러핑처럼 영화에서 감독은 맥거핀이라는, 사실은 아무것도 아닌 사건, 상황, 인물, 소품 등을 마치 대단한 것처럼 꾸며 극에 배치하고 또 속 시원하게 알려주진 않으면서 관객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관객들이 영화의 이야기에 몰입하게끔 만듭니다.


포커에서 패를 확인하는 순간에야 상대의 블러핑이 블러핑임을 확인할 수 있는 것처럼 맥거핀도 영화가 끝나고 나서야 관객은 해당 사건, 인물, 소품, 상황이 결국 맥거핀이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됩니다.


'자이가르닉 효과'


하지만 맥거핀은 하지만 회수되지 못한 떡밥과는 엄연히 구분됩니다. 둘 다 찜찜함을 남긴다는 사실은 유사하지만 맥거핀은 의도적으로 설계된 것이고 회수되지 못한 떡밥은 감독의 실수, 역량미달의 결과가 낳은 해프닝이라는 데에 그 차이가 있습니다. 말하자면 '설계'된 고의냐 '단순한' 실수냐의 차이죠.


맥거핀은 애초에 관객을 속이고(?) 관객들을 감독 자신의 페이스로 끌고 들어오기 위한 장치기 때문에 설명할 필요도, 의무도 없지만 떡밥의 경우엔 원래 감독에게 회수하려는 의도가 있었고, 회수의 의무도 있었기 때문이죠.


다 계획이 있었지만



영화 용어 맥거핀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여담입니다만 '미장센'에 관해서도 쉽게 풀어쓰려고 벼르고 있긴 한데 원체 어려운 개념이라 쉽지가 않네요. 정리되는 대로 조만간 찾아뵙겠습니다.



* 원문 출처


https://blog.naver.com/fox11142/221808631010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