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는 어째서 알제리를…?

월요일은 역시 역사지. 사실 어제, 7월 5일은 알제리의 독립기념일이었다. 그렇다면 프랑스는 19세기 초중반, 굳이 왜 알제리를 식민지로 만들었을까, 하는 의문이 들 수 밖에 없는 것이다. 프랑스의 19세기 초중반이면 나폴레옹 전쟁 이후 왕정이던 시절이며 본격적인 강대국으로의 재진입은 아마도 크림 전쟁 이후였었다. 알제리는 왜?


당연한 얘기겠지만 불어권 게시판(가령 Quora?)에서 이 주제가 올라오면 단번에 화약고로 변한다. 우리랑 똑같이 식민지 근대화론자와 수탈론자의 논쟁은 물론이거니와 불어권 특유의, 그러니까 구 프랑스 식민지들이 네이티브로 불어를 쓰기 때문에, 서로들 프랑스 옛날 자료를 근거로 불어로 키배를 벌이는 광경은 상당히 흥미롭기 짝이 없다. 우리는 일본과 우선 언어 때문에 키배하기가 쉽지 않다.


자, 일단 북아프리카의 노예 시장부터 알아봅시다. 이베리아 반도의 레콩키스타 이후 북아프리카로 물러난 무어인들은 형식적으로 오토만투르크 제국의 지배 하에 있었지만 워낙 거리가 멀어서 그런지 거의 자치를 누리고 있었다. 느낌으로는 조선의 사대관계보다 아주 약간 더 종속적인 정도? 지도자를 “국왕(ملك)”이라 부르지 않고 “총독(داي)”이라 불렀기 때문이다.


심지어 이 총독을 주민투표로 뽑았다는 점이 더 신기한데, 이들의 주된 먹거리는 농업 외에 노예 무역이었다. 그리고 그 노예화 대상은 주로 남유럽에 살고 있는 크리스트교 신자들이었다.


---------


여기까지 보면, 노예 무역 막다보니 어느새 식민지를? 하는 잘못된 인식을 가질 수 있다. 노예 무역을 언급한 이유는 당시 유럽인들의 의식 속에 북아프리카가 해적 소굴로 비쳐졌다는 점을 보이기 위해서였다. 프랑스가 식민화에 나서는 19세기 초중반은 영국이 대양을 재패한 시기이기 때문에 해적 노릇하기가 영 쉽지 않았었다. 영국만이 아니라 더 이상의 전쟁을 중단한 프랑스와 미국 해군도 해적을 소탕하기 시작했다.


그러므로 그 시기에는 해적질/노예 사냥으로 밥벌이를 못 했다는 얘기다. 이는 자연스럽게 북아프리카 내의 내분으로 이어졌고, 이 틈을 타서 프랑스가 진출/침략했다고 보는 편이 맞다. 그리고 이때 부채가 등장한다.


부채? 빚의 의미도 있고 선풍기의 의미도 있는데 둘 다 맞다. 프랑스 대혁명이 나면서 프랑스는 유럽에서 고립됐고, 부족한 밀을 알제리 지역으로부터 수입했는데 대금을 내 줄 형편이 못 됐었다. 정신을 차리고 나니 전 유럽 국가들과 전쟁에 돌입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일단 절반만 상환하고 전쟁이 끝나면 다 갚겠다며 사절을 보냈는데…


그 말에 화가 난 알제리 지역의 총독이 프랑스 사절을 부채로 때렸다. 짤방의 이 사건(Le coup d'éventail, 1827, 출처는 위키피디어)이 프랑스 국내에 일으킨 반향이 매우 컸다. 모욕적이라 느낀 것이다. 그래서 프랑스는 알제리 침략을 기획하기 시작한다…


---------


여기까지 보면, 사소한(?) 사건 하나로 인해, 부채를 탕감하려고 나라를 접수한(…) 이야기가 된다. 물론 시발점이 맞기야 하지만 고작 부채 때문에 알제리로 들어간 것이 아니었다. 크게 세 가지의 이유가 있었다.


첫 번째. 영국에 맞서기 위해서였다. 이미 스페인 왕위계승전쟁 결과로 지브롤터를 점령(1714)한 영국에 대해 프랑스도 아프리카 해안 어디엔가 거점을 마련해야 했다. 이미 나폴레옹이 계획을 세웠으며 측량도 다 해놓았지만 유럽 내 전쟁이 더 급했었다.


한편으로는 무하마드 알리 치하의 이집트를 동원하여 알제리 지역을 점령하는 구상도 있었다고 한다. 재주는 이집트가, 돈은 프랑스 걷어가자는 계획이었으나 종주국인 오토만투르크가 이 계획을 좋아하지 않았다. 안그래도 혼자 설치려는 이집트가 더더욱 커질 수 있기 때문이었다. 전통적인 오토만투르크의 친구(…) 프랑스로서도 오토만투르크의 지원이 없다면 실행이 불가능한 구상이었다.


두 번째. 프랑스 국내 사정이다. 워털루 전투 이후 나폴레옹이 몰락하면서 뒤를 이은 왕정으로서는 국내 지지율 상승을 위해 “뭔가 확실한 건수”가 필요했다. 게다가 가난한 국내 농부들(특히 코르시카 지역)의 진출을 도울 수 있었다.


세 번째. 프랑스 국외 사정이다. 나폴레옹 몰락 이후, “글로벌 파워”로서 다시금 내세울 만한 “건수”가 필요했다. 게다가 위치상 서아프리카 식민지역들과 연결도 가능했다.


---------


그런데 말입니다. 역사만 얼핏 보면 1830년에 알제리 전역을 프랑스가 식민화 시킨 것으로 보이지만 사실 19세기 말까지도 알제리 전역을 프랑스가 점령하지는 못 했었다. 매우 긴 시간동안 군사 작전을 실행해야 했다는 의미다. 저항이 거센 것도 있었지만 처음부터 체계적으로 진행시키지 않은 탓이 컸다.


위의 부채 사건으로 프랑스가 군대를 보낸 것은 맞지만 처음에는 알제 항구만 폭격했었고, 더 이상 들어가려 하지 않았었다. 처음부터의 계획은 아니었던 셈이다. 하다보니까 끝까지 들어가고, 해안가 반란도 막고 한 것이다. 그러나 이게 부드럽게 진행되지 않았음은 당연하다. 학살과 방화는 도처에서 일어났다.


그래서 키배가 일어나는 겁니다. 알제리라는 독립된 나라가 그당시에 없었기 때문에 프랑스인들 입장에서 알제리 지역은 “발견됐다”거나, 알제리라는 나라를 프랑스가 130년 동안 세웠다고 볼 여지가 있지만, 알제리인들 입장에서는 프랑스인들 기록을 보더라도 너무나 가혹하게 점령하고 지배한 증거가 많은 것이다.


결론은 영원한 키배… 1960년대 알제리와 프랑스에서 일어난 사건들은 언급하지 않더라도 마찬가지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