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말기암 환자의 특별한 장례식

자신의 부고장을 보낸 이는 말기 전립선암을 앓고 있는 85세의 김병국 님


살아있는 사람의 장례식이라는 익숙하지 않은 분위기 탓에 몇몇은 쭈뼛거렸고, 몇몇은 울먹였지만 손을 잡은 노인은 웃으면서 말한다


"와줘서 고마워... 우리 그때 좋았지? 행복하게 살아"


실제로 장례식은 그의 바람대로 그와의 추억을 회상하고, 노래하고 춤추는, 작은 축제 같은 행사로 진행됐다


그는 평소 가장 좋아하다던 여성 듀엣 산이슬의 '이사 가던 날'을 불렀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노래가 끝난 뒤 잠시 동안 기력이 빠질 정도로 목청껏 불렀다고 한다


부고장은 초청장, 조문객은 초청객이라고 불렀다



--


많은 생각을 하게 되는구려.

그러고보니 보통은 제대로 작별인사를 하지도 못하고 떠나 보내니... 가장 필요한 작별인사는 이 때가 아닌가 싶은데. 좋은 뜻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조금 더 많은 분들이 봤으면 싶어서 유머에도 발행하게 되었소. 껄끄러웠다면 미안하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