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른한듯 청순한 프랑스 여배우, 마린 백트 (Marine Vacth)

90년생으로 프랑수아 오종 감독의 <영앤뷰티풀> 주연으로 등장했죠. 최근 알게 되었는데 보면 볼수록 반해 버릴 것 같아요. 나른한 분위기와 새초롬한 이목구비가 너무 예쁜 듯.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