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 두번이나 풍랑 만나서 필리핀까지 표류했다가 돌아온 뱃사람

문순득 (1777~1847)



조선 후기 전라도의 작은 섬 우이도에 살고 있던 평범한 어물 장수였음

큰 풍랑을 만남

열흘 넘게 표류한 끝에 구사일생으로 목숨은 건졌지만 조선이 아닌 어딘지도 모를 섬에 도착함



도착한 곳은 류큐국. 지금의 오키나와



다행히 류큐인들은 조선인들을 따뜻하게 대해주었고 먹을 것도 주는 등 편의도 많이 제공해줌

그렇게 9개월간 류큐에서 살다가 류큐에서 청나라로 가는 조공선에 몸을 싣게 됨.

조공선을 타고 청나라 푸저우에 도착한 후 육로로 북경까지 가면, 정기적으로 북경에 오는 조선 사신단을 통해 돌아갈 수 있었음

그렇게 완벽한 계획을 가지고 1802년 10월에 출항을 하였으나


또 풍랑을 만남

근데 또 목숨은 건짐

이번에도 남쪽으로 계속 흘러간 끝에 닿은 곳은

필리핀


당시에는 '여송'이라고 불렀음. 루손 섬을 한자로 표기한 것.


문순득은 비간이라는 마을에 정착함. 당시 필리핀은 스페인 식민지였고 비간 역시 스페인인들이 개척한 마을이었음.

마을 한가운데는 천주교 성당이 있었고 문순득은 성당과 종탑을 보고 신선한 충격을 받음

류큐와 달리 여기서는 혼자 먹고 살일을 해결해야 해서 문순득은 끈을 꼬아 팔거나 나무를 해서 내다 팔면서 다시 9개월간을 버팀.


그리고 다시 배에 몸을 실음. 이번엔 마카오로 향하는 상선을 얻어탐.




다행히 이번엔 풍랑을 안 만나서 무사히 마카오에 도착함.


여기서부터는 육로로 중국 대륙을 종단해서 북경까지 올라감

그리고 사신들이랑 같이 한양으로 돌아오고 마침내 1805년 1월 약 3년여만에 고향 우이도로 돌아오는데 성공.

고향 사람들은 당연히 문순득이 죽은 것으로 알고 있었다고 함.



문순득의 여행루트




고향에 돌아온 문순득은 다시 홍어장수 일을 시작했고, 홍어를 사러 흑산도에 들렀다가 흑산도에 유배와 있었던 정약전을 만남

문순득은 정약전에게 자신의 표류썰을 풀었고, 이걸 들은 정약전은 와 이거 대박이다 라고 생각하고 문순득의 표류기를 책으로 정리해서 저술함



'표해시말'



책을 펴고 앉아있는 분은 문순득의 5대손 문채옥 씨

1979년 섬 민속 연구를 위해 우이도를 찾은 최덕원 전 순천대 교수가 문채옥 씨 집에 있던 고서더미를 뒤지다가 발견해서 세상에 알려지게 됨.

책에는 당시 류큐, 필리핀, 중국의 여러 모습뿐만 아니라 문순득이 습득한 류큐어, 여송어(필리핀 북부에서 쓰이는 일로카노어) 단어가 기록되어 있어 학술적 가치가 매우 높다고 함



아직 이야기 하나 더 있음 ㄷㄷ


이 무렵 제주도에 정체를 알 수 없는 나라 사람들이 표류해 옴.

도저히 어느 나라 사람인지 몰라서 그냥 몇 년 동안 방치하고 있었는데

문순득이 만나러 가서 얘기해보니 말이 통함. 여송에서 온 사람들이었던거임.

여송 사람들은 드디어 집에 갈수 있겠다고 감격에 겨워 울고 불고 난리침.

이 공로로 문순득은 종2품 가선대부 품계를 받게 됨 ㄷㄷ

명예직이긴 하지만 조선시대 평범한 시골 홍어장수가 고위직 벼슬을 받게 된것임. 인생살이 새옹지마



이야기 끝



출처


지젼신기 ㄷㄷㄷ

살아남은 운도 대단한데 저 시대에 말도 안통하는 타국가서 살아남은 것도 대단

근데 또 하필 유배온 정약전(정약용 형) 만나서 후대에 기록까지 남김ㅋㅋㅋㅋㅋ

ㄹㅇ 신기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CCTV와 블랙박스가 발전하고 세상에 존재가 알려진 능력자들
quandoquando
34
8
4
GIF
블랙핑크 노래를 중세국어로 번역한 서울대생.jpg
ggotgye
55
28
10
미국의 tv프로그램 제작자가 한국에서 먹고간것들.jpg
CtrlZ
77
19
4
전과 80범의 인생.jpg
fromtoday
30
4
11
상어가 사람을 잡아먹는데에 대한 흥미로운 실험과 가설.jpg
CtrlZ
62
11
2
중국가서 새치기하는 만화.jpg
ggotgye
36
9
5
입에서 번개를 내뿜어 일본을 격퇴한 이순신 장군?!
boogiewoogie
28
8
8
치매가 걱정된 90세 할아버지의 준비.jpg
ihatecocacola
35
14
1
모르고 지나가기 쉬운 사실들   왼손잡이들 마다가스카의 안다나라스 종족은 모두가 왼손잡이 라는 점에서 인류의 역사상 유명했던 종족이었다. 원래 오른손잡이들이 희귀했던 터라, 행여 오른손 잡이로 의심받을 만한 소년은 죽을 수도 있었다.    4.8km의 화폭’ 1840년, 뉴욕 출신의 25세 청년 반바드 그는 뗏목을 타고 400일 동안 미시시피 강을 따라 내려가면서 근처 풍경을 화폭에 담아 미시시피 강의 파노라마 라고 이름 붙인 그림을 발표했다.     미시시피 강어구로부터 뉴올리언즈 강으로 흐르는 1,920km 미시시피강 풍경을 그리는 이 작업에는 높이가 3.6km 길이가 4.8km인 캔버스가 소요됐다.    너무 거대한 규모의 그림이라 회전하는 2개의 커다 란 원통에 감겨 관람객들에게 보였는데 다 보려면 2시간이 걸렸으며 미국의 전 도시와 유럽에서 열린 전시회에서 당시 거둬들인 돈만도 20만 달러가 넘었다.     그 후 이 그림은 한 영국인에게 팔렸지만 현재 그림의 소재를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뱃멀미를 하는 물고기 물고기도 뱃멀미를 한다. 과학적인 실험을 통해 물고기도 뱃멀미를 한다는 사실이 증명되었다. 어항에 인공으로 풍랑을 일으켰더니 그 안에 있던 금붕어가 뱃멀미 증세를 보였던 것이다.   또한 지중해에서도 실험을 했는데 900g에서 32kg 의 무게가 나가는 크기가 각기 다른 물고기들을 배에 싣고 나가 거친 파도로 인해 심하게 흔들린 후, 살펴보니 배에 탔던 사람들처럼 멀미를 했다.    소시지나무 보통 9~12m 높이로 성장하는 아프리카 산 소시지 나무는 밤에 커다란 꽃을 피우는데 이 꽃은 쥐의 몸에서 나는 것 같은 아주 특이한 냄새를 발산한다. 이 나무의 꽃가루를 옮겨 주는 박쥐를 유혹하기 위한 것인데 정작 이 나무를 유명하게 만든 것은 그 꽃의 냄새보다 이름에서 연상할 수 있듯이, 나무에 열리는 열매들이다.    이 나무의 열매들은 각 가지 끝에 연결된 끈처럼 생긴 줄기에 주렁주렁 열리는데 그 모습이 소시지와 너무 닮아 있다. 보통 30~90cm길이로 큰 것은 무게가 무려 7kg이나 된다. 대부분의 열매들이 하나씩 열리 지만 간혹 바나나와 같이 한 뭉치로 열리기도 한다.     이솝은 ‘이솝 우화’를 쓰지 않았다. 이솝 우화 는 이솝이 죽은 지 몇 백 년 후 바브리우스 라는 이탈리아사람에 의해 씌어졌다. 그러니 바브리우스의 우화'라고 명명되었어야 했을 것이다.     그렇게 된 것은 소크라테스와 그 이후 세대 작가들 의 공헌이 컸는데 그들은 바브리우스의 창작 우화에 이솝이라는 이름을 붙였기 때문이다.      아메리카 인디언과 중국인의 공통점 20진법의 수 체계를 갖고 있다는 것이다 그들은 손가락과 발가락을 합친 숫자 20을 한 단위로 한 계산을 한다.    그런데 서양인은 10진법을 쓴다. 발가락을 무시하고 오로지 손가락만 세었기 때문이다.     
www1369987
55
6
6
GIF
멕시코 과나후아토에서 발견된 미라의 진실 (미라사진 주의)
ggotgye
73
9
6
어딘가 이상한 일본 안무 모음
M0ya
33
10
11
GIF
의식잃고 쓰러진 7살 아이를 살려낸 부부.jpg
ggotgye
104
7
10
간지나게 연출한 야구 중계 장면들
Voyou
71
27
4
GIF
한국 역사속 9대 미스테리
M0ya
78
53
2
판) 신랑이 애를 너무 무서워해요..
Voyou
54
7
5
(혈압 주의) 전설의 보온병 빌런
ihatecocacola
28
4
8
한반도 역사상 가장 억울한 왕.jpg
ihatecocacola
36
8
5
세상 차분한 줄 알았는데 인간 광기,똘기 여자 솔로가수
secondmirror
51
13
4
일본이 수백년동안 눈독들였던 우리나라 문화재
CtrlZ
46
11
5
미군이 보는 한국군
n0shelter
57
25
12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