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선엽 장군

제 친구가 동창들 방에 올린 글 하나 전달합니다. 백선엽 장군에 대한 추모톡이 어제 올라온 후, 행여 우리 동문 선후배님들 중에 백선엽 장군의 친일행적으로 인해 다소 거북함을 느끼시는 분들이 계실 것 같아 역사를 공부했던, 특히 독립운동사에 대해 연구했던 입장에서 한 말씀 올리고자 합니다. 임관전에 국사 교생실습을 나갔다가 우리 고교생들이 청산리 전투가 1940년대에 일어난 것으로 이해하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사실 청산리전투나 봉오동 전투같은 독립군들의 큰 전투들은 1920년을 마지막으로 다시는 벌어지지 않았습니다. 바로 1921년 6월 발생한 '자유시 참변'으로 만주와 연해주 지역의 독립군이 '전멸'했기 때문입니다. 자유시 참변을 설명하려면 꽤 복잡한 배경까지 설명해야 하지만, 간단히 말하면 소련의 볼세비키 혁명 세력이 만주와 연해주의 우리 독립군 세력을 학살한 사건입니다. 기록마다 사상자가 다르지만 학계에서는 980여명이 학살당하고 1800명이 소련군에 의해 포로로 끌려갔다고 합니다. 이 사건 이후로 만주(간도)지역 독립군은 그야말로 씨가 말랐습니다. 간신히 탈출한 일부 독립군들은 그후 중국내륙으로 들어가 장개석의 국민당군에 합류하거나 모택동의 팔로군에 가담합니다. 백선엽, 박정희 소위가 관동군 장교로 임관하던 1940년대의 만주는 독립군을 찾아볼래야 찾아보기 힘든 그런 시기였습니다. 오히려 '항일'이란 이름을 단 산적들이 일본인뿐만 아니라 중국인, 조선인들까지 약탈하고 아녀자들을 겁탈하고 있었습니다. 북한의 김일성은 소련군 88여단에 가담하기 전까지 바로 이 산적 중 하나였습니다. 그런데 이런 역사적 사실은 학교에서 안가르칩니다. 대학의 사학과 수업에서도 다루지 않습니다. 이걸로 논문을 쓰려고 하면 교수들이 거부합니다. 백선엽 장군이 관동군 장교로 임관한 것은 사실입니다. 우리 모두 장교로 임관했었으니 아시겠지만 기껏 소위 혹은 중위가 무슨 큰 권력이 있고 지휘권이 있습니까. 왜 탈영해서 독립군 혹은 광복군에 합류하지 않았나라는 비판은 가능하지만, 일제 식민지에서 태어난 이들에게 왜 일본군 장교가 되었는가라고 낙인 찍는 것은 무리가 있습니다. 그래서 학계에서조차 이런 직업선택까지 친일의 기준으로 삼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하여 이들 일본군 장교출신들은 친일파라 단정하지 않습니다. 일제시절 관공서에 근무한 공무원이라 해서 모두 친일파라 부르지 않듯이 말입니다. 그러나 좌파 사람들은 마치 백선엽이나 박정희가 독립군 때려잡기 위해 혈안이 된 가증스런 매국노처럼 묘사합니다. 역사적인 사료나 사실을 입증할 증거도 없습니다. 그냥 일본군 장교였으니 친일파라는 것입니다. 그런 식이라면 1960년대, 70년대 장교로 임관한 사람들은 유신의 앞잡이고, 80년대 임관한 장교들은 군부독재의 앞잡이가 되는 셈입니다. 저도 역사를 공부하기 전에는, 장교로 임관하고 운좋게 공부를 계속하기 전에는 그들처럼 백선엽을 친일파로 알고 살았습니다. 그러나 역사적 사실과 객관적 논리를 바탕으로 얻어낸 진실은 '백선엽의 친일논란은 사실이 아니다.' 입니다. 사상논쟁이나 정치적인 이슈를 만들어 공론화하고픈 생각은 추호도 없습니다만, 전공자의 입장에서 사실이 아닌 것을 기반으로, 어떤 목적을 가지고 가공된 한 인물의 왜곡된 평가가 바로 잡혔으면 하는 마음에서 이 글을 올립니다.

시인 김태호, 아호는 혜정(慧淨) 등단, 국제문예 2014. 12 신인상(시 부문) 국제문예 탈퇴 2016. 12 (이유; 사상적 차이)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