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시> 리뷰 / 죽음의 값을 흥정하는 세상에서의 '시'


제목 : 시(Poetry, 2010)

감독 : 이창동

출연 : 윤정희, 이다윗, 김희라, 안내상

국가 : 한국

러닝타임 : 139분


죽은 고기를 저울에 달아 값을 매기듯이 죽은 아이의 시쳇값으로 자식들의 죗값을 대신하려 하는, 죽음마저 흥정의 대상이 된 비정한 세상에서 '시' 가 무슨 의미가 있을까요? 죽은 고깃덩이처럼 비리고 끈적한 세상에서 '시' 가 죽어 가는 건 당연한 일일지도 모릅니다.


"시는 죽어도 싸."


그럼 죽어가는 시를 좇는 미자는 어떤가요? 그녀 역시 시처럼 죽어가고 있습니다.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게 된 미자는 점점 '단어'를 잃고 있죠. 의사의 설명에 따르자면 알츠하이머는 '명사'부터 시작해서, 그다음은 동사의 순으로 단어를 도둑질해 갈 거라고 하네요. 아시다시피 명사는 대상을 명명하는 품사입니다.


영화 <시>에 등장하는 가해 학생들의 부모들은 "자식들의 앞날" 을 위해, 자식들의 죄를 덮기 위해 동분서주 움직입니다. 저희들끼리 회동을 갖고 말을 맞추며 피해자를 구슬리기도 하죠. 그러나 열심히 '움직인다'라고 해서 그들을 인간이라고 부를 수는 없습니다. '행위'는 있지만 '존재'는 없습니다. '동사'는 있지만 '명사'는 없는 거죠.


이 영화에서 명사를 찾는 사람, 이름을, 이름의 자격을 두고 오래도록 고민하는 사람은 오로지 미자뿐입니다. 그녀가 시 한 편을 완성시키기 위해 잃어가는 단어들을 필사적으로 적어가며 오랫동안 매달리는 것처럼요.


그리고 실제로도 개인적인 경험상 시를 쓸 때 수정을 가장 많이 하는 부분은 동사이지만 가장 사려 깊게 골라 쓰는 부분은 다름 아닌 명사입니다. 아무리 비슷한 의미를 갖는 단어라 해도 아 다르고 어 다르다고 전체적인 느낌이 영 딴판이 돼 버리거든요.


그럼 도대체 미자는 왜 꼭 시를 완성시키려고 하는 것일까요? 단어를 도둑맞아 가는 와중에 말이죠. 저는 미자가 완성시키려고 하는 '시'는 죽어가는 세상에 대한 '비문' 과 같다고 생각합니다. 이 영화에서 '시'는 명사를 잃어가는, 죽어가는 세상에 대해 역시 명사를 잃어가는 미자가 미리 쓴 비문입니다.


시가 죽어가는 세상에 대해 미리 적는 비문이라는 말씀을 드렸는데요, 그럼 죽어가는 세상의 비문을 미리 적는 것은 무슨 의미가 있을까요? 글쎄요 너무 어렵네요.


다만 역시 시를 쓰는 입장에서 제 생각을 말씀드리자면 그 비문을 읽고서 느낀 바가 있는 저 같은 바보들이 비문을 이어 써 내려가고 또 다른 바보들이 다시 이어서 써 내려가고, 그렇게 다만 죽어가는 시와 세상의 수명이 연장되는 게 아닌가 싶어요.


비문을 다 적기 전까지, 적어도 비문이 쓰이고 있는 한은 세상과 시가 죽어가고 있더라도 진짜로 죽지는 말라는 간절한 바람을 담아 쓰거든요.


그런 의미에서 영화의 마지막에 등장하는 이창동 감독이 직접 썼다는 시, '아네스의 노래'는 저게 또 잠 못 들고 형편없는 비문 한 줄 쓰게끔 할 것 같은 시였습니다. 이창동 감독의 시 한수를 끝으로 이창동 감독의 영화 <시>에 대한 관람 후기는 이만 줄이겠습니다.


아네스의 노래


그곳은 어떤가요 얼마나 적막하나요

저녁이면 여전히 노을이 지고

숲으로 가는 새들의 노랫소리 들리나요

차마 부치지 못한 편지 당신이 받아볼 수 있나요

하지 못한 고백 전할 수 있나요

시간은 흐르고 장미는 시들까요


이젠 작별을 할 시간

머물고 가는 바람처럼 그림자처럼

오지 않던 약속도 끝내 비밀이었던 사랑도


서러운 내 발목에 입맞추는 풀잎 하나

나를 따라 온 작은 발자국에게도

작별을 할 시간


이제 어둠이 오면 다시 촛불이 켜질까요

나는 기도합니다

아무도 눈물을 흘리지 않기를

내가 얼마나 간절히 사랑했는지 당신이 알아주기를


여름 한낮에 그 오랜 기다림

아버지의 얼굴 같은 오래된 골목

수줍어 돌아앉은 외로운 들국화 까지도 내가 얼마나 사랑했는지

당신의 작은 노랫소리에 얼마나 가슴 뛰었는지


나는 당신을 축복합니다

검은 강물을 건너기 전에 내 영혼의 마지막 숨을 다해

나는 꿈꾸기 시작합니다

어느 햇빛 맑은 아침 깨어나 부신 눈으로

머리맡에 선 당신을 만날 수 있기를



-----------------------------------------------


본문 - https://blog.naver.com/fox11142/222034883110

블로그 : https://blog.naver.com/fox11142 인스타그램 : http://instagram.com/chadol00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