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8분간의 타임루프물,소스 코드(2011)

*본 영화리뷰는 영화의 내용을 일부 담고있습니다*


*소스 코드라는 영화는 재밌는 영화니까,앞으로 이영화를 보실 계획이 있으시다면,영화를 감상후,이 리뷰를 보시는걸 추천해드립니다*


오늘 리뷰할 영화는 소스코드 입니다.이 영화는 타임루프물입니다.타임루프물은,주인공이 특정 시간에 갇혀서 반복되는 시간동안 어떤 사건을 해결하거나 깨달음을 얻게 되는 영화입니다.이 영화는 보통의 타임루프물들 과는 다르게 딱 8분의 시간이 반복되는 영화입니다


고작 8분갖고 어떻게 재밌는 영화를 만들것인가.라고 생각하신다면 그 기똥차게 재밌는 영화가 여기있습니다.밥 한끼 먹기도 빠듯한 시간을 가지고 할 수 있는 짓은 다하는 제이크 질렌할을 보면,재미가 생길 수 밖엔 없으니까요.


주인공은 사고를 당해 사망하기 직전인 공군으로 나오는데,수많은 사람들이 피해를 입을만한 대테러가 발생했고,1차테러 발생후 2차테러를 막기위해 이 소스코드라는 기술을 사용한다는 내용입니다.


이 소스코드라는 기술을 알기쉽게 설명하면,사람이 죽고 뇌가 죽어도 뇌회로는 살아있는데.이 뇌회로를 통해서 그 사람이 죽기 8분전의 상황을 체험할 수 있게 된다고 합니다.이 기술을 사용해서 테러의 범인을 찾아낸다는 건데요.

물론 소스코드를 체험했다고 해서 단지 사건해결에 도움을 줄 뿐만 아니라 과거를 바꿔 버린다든지,단지 기억만 체험하는게 아니라 그 상황속 인물에게 말을 건다든지 하는 사이언스 개소리엔 조금 흠칫했지만.이 영화의 호흡이 생각보다 더 빠르고 어쨌든 신기하니까.이런 구멍들은 그러려니하고 넘어가게 됩니다.

심지어 소스코드라는 기술은 영화속 시대에서도 아직 완전히 상용화되지 않았기 때문에 무슨 변수가 일어날지 모른다는 점도 있죠.


'아직 상용화도 않된 소스코드를 주인공에게 왜 사용하는가?'라는 질문이 생길법도 하지만,생명유지 장치 없이는 주인공이 죽을 목숨이라는걸 생각하면 납득이 가능하죠.


결국 소스코드를 통해 테러의 범인을 찾은 우리의 주인공,제이크 질렌할이 여성주인공의 도움으로 그토록 바라던 죽음을 맞이하게 되면서 영화는 끝을 맺게 됩니다.


이영화에 제가 드리고 싶은 점수는 10점만점에 7점입니다.속도감 좋고 스릴감도 좋았지만 중간에 걸리는 부분이 제겐 분명히 존재했습니다.


이번주 금요일 또는 토요일에 저는 로마의 휴일(1953)이라는 고전영화로 반드시 돌아오겠습니다.기다려주세요



여러분들에게 볼만한 영화 추천 해드립니다 똥같은 영화도 리뷰해드립니다 보지 마시라고...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