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지 좀 내려봐~~ㅋㅋㅋ




한 중년 남자가 자신의 50번째 생일을 맞아

성형수술을 하기로 결정했다. 

 


그는 수술비로 1,000만원이 들더라도

젊게 보이기만 한다면


차라리

돈을 쓰는 게 낫다고 생각하고 수술을 했다.


 

 

그는 퇴원한 후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가판대에서


신문을 사면서

물건을 파는 젊은이에게 물었다. 

 

남자: 이봐! 내가 지금 몇 살로 보이나?


점원: 한 35세 정도로 보이는데요!


남자: 정말 그렇게 보이나? 사실 난 50살이거든.

남자는 무척 기분이 좋았다. 

 

 

 

그때 양념치킨집이 눈에 보였다.


그는 가게 안으로 들어가 치킨을

한 마리 사면서 점원에게 또 물어봤다. 

 

남자: 아가씨 내가 몇 살로 보이나요?


여자: 글쎄요. 한 30살 정도 아닌가요?


남자: 하하하,


사실 난 50살이거든!


여자: 어머! 무척 젊어 보이신다.


남자는 기분이 매우 좋았다. 

 

 

 

 

 

치킨집을 나온 남자는 정류장에서

택시를 기다리고 있었다. 

 

마침 어떤 할머니 한 분이

지나가기에


또다시 물어봤다.

 

 

 

 

남자   : 저, 할머니 제가 몇 살로 보이십니까?


할머니: 나는 87살이거든!


그런데 나는 남자들 나이를 기가 막히게 잘 알아맞혀.


남자  :  정말요?


헤헤, 농담도….

할머니: 정말이야.


만약 내가 나이를 못 맞히면 전재산을 자네에게 주지.

 

 

 

 

남자  :  정말요?


할머니: 대신 조건이 하나 있어.


남자  :  뭔데요?


할머니: 자네가 바지를 내리고

10분정도 있으면 정확하게 맞힐 수 있지.


 

 

 

 

남자  :


여기서요?


할머니: 저 앞에 빌딩이 보이나?

(10층짜리 빌딩을 가리키며).


저게 내거야.


남자  :  진짜 못 맞히면 전재산을 주시는 거죠?


할머니: 물론이지.


빌딩에 욕심이 생긴 남자는


할머니가 시키는 대로 바지를 내리고10분 동안 있었다. 

 

                  

 

 

 

10분이 지난 후

 

할머니: 자네, 올해 50살이지?

맞지?


남 자  :  헉! 어떻게 아셨어요?

.

.

.

.

.

.

.

.

.

.

.

.

.

.

.

.


 

할머니: "아까 치킨집에서 들었어." 

 

 

 

 

즐겁게

많이 웃는

하루 되세요~~~^^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Simple Life 이 귀한 곳에 누추한 분이 오셨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왕비의 삶   아내가 잠자리에 들 준비를 한다.    "자기야 이불 좀 깔아줘" 나는 이불을 깐다    "자기야 이불 좀 덮어줘" 나는 이불을 덮어 주며 아내에게 묻는다.    "목까지 덮어줄까?"    "아니 배까지만 덮어줘" 나는 이불을 아내의 배까지만 덮어준다.    그리고 옆에 누우려는 찰나...    "자기야 미안한데 나 핸드폰 좀 내 머리맡에 갖다줘" 나는 일어나서 핸드폰을 아내의 머리맡에 가져다준다.    그리고.. 잠시 아내가 잠잠하다 싶더니    "자기야 나 머리 가려워...머리 좀 긁어줘"    난 한숨을 한번 내뱉고 아내의 머리를 긁어준다.    "아니, 아니, 거기 말고...어..어...거기.. 아! 시원하다. 음..자기야~ 고마워~~~"    나는 누워서 생각한다. 내가 바람이라도 피다 걸렸나? 아니다. 이번 달 카드 값이 많이 나왔나? 것두 아니다. 우리가 신혼인가? 13년차다. 아내가 어디 아픈가? 아니다. 아내가 날 다시 부른다.    "자기야 나 얼굴에 머리카락 붙었나봐..머리카락 좀 떼줘"    나...소심한 반항을 한다.    "니가 떼"    아내는 코맹맹이 소리를 낸다.    "앙~~아직 안돼"    난 아내의 얼굴에 붙은 머리카락을 떼어주며 나지막이 하지만 단호하게 말한다..    "내일 밤부터 자기 전에'' . . . . . . . . . . . ''매니큐어 바르면... 나한테... 듸진다!'' 
www1369987
55
7
5
GIF
[500원 동전의 추억]    지금은 초등학교라고 하지만 제가 학교에 다닐 때는 국민학교로 불렀습니다.    어느덧 저도 아저씨라는 소릴 듣는 나이가 되었습니다.    어린 시절 등굣길에 500원짜리 동전을 주웠습니다. 당시 아름다운 학 한 마리가 날개를 펼치고 날아가는 모습이 새겨진 500원짜리 동전은 그야말로 큰돈이었습니다.    일확천금의 기쁨도 잠시, 같은 반 여자아이가 500원을 잃어버렸다고 안절부절못하고 있었습니다.    '저 친구가 잃어버린 500원이 이건가? 아니야. 이건 아마도 다른 사람이 떨어뜨린 것인지도 모르잖아.’    짧은 순간이었지만 많이 고민했습니다.     하지만 눈물을 머금고 그 친구에게 제가 주운 500원을 주었습니다.    그날 집에 돌아와 보니 그 여자애 아버지가 우리 집에 전화해서 저희 아버지께 제 칭찬을 입이 마르도록 하셨습니다.    덕분에 500원보다 더 많은 용돈을 받은 신나는 날이었습니다.    그리고 세월이 지났습니다.    그때 500원 동전을 줬던 그 여자애는 지금 제가 아내라고 부르는 여자가 되었습니다.    물론 저는 지금 아주 행복합니다. 하지만 아내가 용돈을 부족하게 줄 때는 간혹 생각하기도 합니다.    '그때, 그 500원을 돌려주지 않았어야 했다!'
www1369987
37
4
6
GIF
88올림픽 스카이다이빙 오륜기는 그게 끝이 아님.gif
ggotgye
35
11
2
GIF
전국라면맛집. jpg
Voyou
34
41
2
짤줍_1064.jpg
goodmorningman
123
7
11
애국심 원샷 가능한 한일전 전설의 장면들.gif
Voyou
71
20
9
GIF
영화 <마녀> 이런저런 설정 정보 모음
Mapache
26
10
4
세계의 도시들 항공샷
Voyou
38
37
1
"한국에 승리 도둑맞았다" 주장한 영국 태권도 선수
dokkebii
36
2
13
우리 부모님께 스팸세트 선물한 그지새끼 남편.pann
ggotgye
34
0
12
떡상중인 나혼자산다 레시피 최근자 총정리
nanmollang
36
75
3
김종국이 알려주는 스쿼트 꿀팁
helljjang
24
29
0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