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연결도 안돼있는데 모니터에 "또 올게" 소름돋는 해킹 사건

인터넷, 블루투스 다 꺼져 있는데 혼자 살아서 움직이는 마우스 커서...

컴퓨터 하나에서만 그러는 게 아니라 저 집에 있는 컴퓨터 2대, 노트북 2대에서 다 그런 일이 발생한다고 합니다.


키보드를 사용하는 게 더 쉬울텐데 마우스만 사용한다는 건 키보드까지는 어떻게 못 했다는 건데... 블루투스 말고도 마우스에 접근할 수 있는 방법이 있는 건가, 어떻게 이럴 수가 있지 싶어서 저 영상 댓글들 몇 개 가져와 봤어요.


- 오프라인 상태에서도 해킹이 된다면, 무선 접속장치들을 의심해야 합니다. 즉 마우스, 키보드 그리고 모니터같은 다른 장치가 PC본체와 무선으로 접속되어 있을 경우, 그 접속들은 Lan, Wifi, Bluetooth를 사용하지 않고 직접 리시버란 접속단자를 사용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 경우, 무선장치와 리시버사이의 접속을 해킹한 해커는 이런 기기들을 이용하여 PC를 조작할 수 있습니다.


- 데스크탑에서 렌선을 뽑았는데도 양자간 소통이 된다는건 물리적으로 아예 불가능한거고 프로그램이 미리 짜여진 몇가지 쿼리대로 대응하는것일 확률이 가장 높음


- 관련업 종사자구요. 우선 해커가 그림판에 글을 적는경우는 처음 보네요. 자판을 안쓰고.. 그리고 뱅킹 비번 탈취하는게 가장 돈이 되는데 굳이 신상을 공개하고 욕을 하는일은 해커의 짓이라고 보기 힘들어요. 또한 신고자가 네트워크 연결이 없다고 했지만, 실제 최신 윈도우즈 10의 경우 근거리 통신 프로토콜로 스마트폰 동기화까지 지원하기 때문에 신고자의 잘못된 판단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여기서 우리가 주목해야 하는 부분은 해커가 그림판에 글씨를 쓰는 것이죠. 굳이 메모장 키보드를 내비두고 그림판을 쓰는 것은 상당히 제한된 권한만 획득한 상태라는것 즉 마우스와 기본 프로그램만 접근이 가능한 정도 라는건데 그 상황에 가족의 신상을 전부 알고 있다면 분명히 범인은 컴퓨터 지식이 높지 않은 비전문가이며, 가족의 지인일 수 있습니다. 이유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누군가 노원 경찰서로 사건 접수됐다고 들은 순간 식은땀 흘리는 가족 또는 지인이 있을 겁니다 그 분을 찾으세요 해킹이 아니라 가족 또는 지인의 질 나쁜 장난입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