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 루체

아들은 일찌감치 학원 보강하러 나가고 저희는 도서관에 책 반납도 하고 새로 빌리러 나갔다가 그냥 집으로 가기 뭐해서 커피 한잔하러 나갑니다. 보강 마치고 도서관에서 마주친 아들한테 돈 뜯기고 왔습니다 ㅋ

오후 시간 기장 카페들은 손님으로 넘쳐납니다. 몇일 비가 오다가 간만에 쨍해서인지 차도 사람도 넘쳐나네요. 카페만 그런게 아니고 바닷가에도 텐트, 그늘막 치고 노는 사람들 많더라구요. 드라이브겸 어쩌다 칠암지나 바다건너 고리 원자력 발전소가 보이는 곳까지 가버렸네요. 이러다 울산으로 넘어갈 기세 ㅎ. 어, 카페다...

정원에도 자리가 있어 사람들이 차를 마시고 있더라구요.

오션뷰 자리가 있었는데 여기가 명당인듯요. 음, 그리 오래되지 않은 카페 아니 신상에 가까운 카페일텐데 바닥이나 가구 인테리어들이 별로더라구요. 역시 돈문제인건가... 싼티싼티 ㅡ..ㅡ

오래전 경양식집에서나 봤음직한 저 의자들 안습. 일부러 그런 분위기를 연출한걸까요...

야외자린데 물은 채워놓지 않았더라구요. 발담그고 책읽음 좋을것 같았어요.

일단 자리를 잡고 주문을 해야합니다. 근데 이 진동벨이 사고를 쳤어요. 주문하고 생각없이 책을 보고 있는데 벨이 울릴 생각을 하지 않는겁니다. 저희보다 늦게온 사람들이 음료를 받아오는걸 보고 이상하다 생각해서 카운터로... 주문한게 왜 안나오는거냐고 물었더니 몇번이나 호출을 했는데 응답이 없었다네요. 울린적이 없는데... 저희가 눈꽃빙수를 시켰는데 그사이에 눈꽃 다 녹았겠다 ㅡ..ㅡ 알고보니 진동벨이 고장이더라구요 ㅡ.,ㅡ 아니 주문을 하고 손님이 오랫동안 반응이 없음 찾으러 다녀야 되는거 아닌가요? 그것도 다른것도 아닌 눈꽃빙수 포함 모두 아이스 음료인데 말이죠... 아쉽더라구요. 결국 사과하고 바로 가져다 주겠다고 ㅡ.,ㅡ

그토록 기다렸던 눈꽃빙수... 좀 많이 다네요...

딸은 딸기요거트가 스벅보다 맛나다고...

https://youtu.be/KM_rQf2Llf4

딸! 이제 러닝맨 보러 가야지~~~

바닥재, 가구랑 목인테리어 그리고 공간활용도가 아쉬웠던 카페였어요. 음료들은 늦게나오는 바람에 제대로 평가하기가 좀... 그냥 소소였던것 같네요...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