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 시어머니 차단 제가 예민한건가요?



안녕하세요. 결혼 9년차 아이 둘 엄마입니다.

결혼 이후 시어머니와 소소한 갈등이 계속 있었는데 결국 최근에 쌓였던걸 풀지 못하고 시어머니를 차단한 상태입니다.

당연히 마음이 불편할 수 밖에 없고, 지금도 시어머니는 아무 문제가 없었는데 갑자기 이런다고 남편에게 하소연을 계속 하나봅니다. 남편이 안쓰러워 저도 마음이 계속 흔들리지만 시어머니한테 시달릴 생각을 하니 지금 이대로가 사실 더 낫다고 생각해요.

마음은 불편해도.. 제 3자, 객관적인 시선으로 제가 예민한 건지 봐주세요.


1. 신혼 때 회사 근무 중에 손가락이 부러졌냐 등 다소 거친 문자를 보내옴


2. 첫째 출산하고 한 달도 안된 아기를 데리고 오라는 톡을 남편이 거절했더니 대뜸 나한테 문자로, 감히 본인 아들 시켜서 거절하게 했다며 괘씸하다 함.

놀라서 전화 바로 했더니 격노하며 자기 할 말만 함. 출산 후 심신이 약한 상태로 친정에서 산후조리 하는 중이라 전화 중 내내 우니 일방적으로 화만 내다 전화 끊음.

평소 화 잘 내지 않는 친정엄마가 딸이 계속 우니 아기가 보고 싶음 자기가 오지, 몸도 성치 않은 애한테 그런다며 매우 속상해 함.


3. 본인 환갑생일 앞두고 직장일로 바쁜 아들 내외들과 기어코 비행기 타는 숙박 여행을 하겠다고 우김.

그 당시 첫째를 친정엄마가 평일 내내 돌볼 때라 습관을 잘 들이고 있었는데 시어머니가 먹던 짠 과자를 줌.

짜거나 너무 단거 아직 안 줄때라 주지 말라고 바로 부탁했었는데 어떤 섬에서 돌아오는 배 안에서 우는 아기 달랜다고 나 몰래 그 과자를 또 주고.. 알게 된 내가 남편한테 따져 묻는 장면 보곤(시가 모든 사람들이 있는) 차 안에서 보란듯이 아이한테 과자를 주며 “네 엄마가 무서운지 이 할미가 더 무서운지 보자!” 으름장 놓음.

여행 내내 불편하게 있다가 집에 오는 공항에서 그래도친정엄마가 전해주라던 성의가 생각나 건강식품 들고 “저희 어머니가 생신 축하드린다고 전해드리랬어요”하니, 뜬금없이 다 같이 함께 하는 여행에선 누군가는 희생을 해야한다라고 말함.

그때는 경황이 없어 말 못했지만 내내 기분이 좋지 않았음.


4. 한 달도 안돼 전화를 해도, 2주만에 전화를 해도 늘 전화 자주 안 한다 핀잔.


5. 모든 문자 연락이 명령조 말투

Ex) 전화해라, 주말에 와라 등


6. 내가 음식 못하고 살림 못하는 걸 말하기 위해 “너거 엄마는 그래도 살림 잘하지 않냐?” 비꼼.

한번도 안사돈이라 지칭한 적 없고 나를 하대하듯 꼭 ‘너거 엄마’라 지칭함


7. 둘째 돌도 안 됐을 때 시어머니 생일에 오후에 전화했다고 화냄.

어린 아이 둘 육아에 지칠대로 지친 상태라 나도 힘들다 할만큼 했다하니 형님과 비교하며 말대꾸한다고 뭐라 함. 친정엄마한테 하소연했더니 그냥 네가 죄송하다 해라, 생일날 얼마나 서운하면 그러시겠냐해서 다음 날 죄송하다 전화했더니 마치 내가 엄청 잘못했던 것마냥 용서함


8. 명절 전날 제사 없는 집인데 전재료를 너무 많이 준비함

다같이 영화보러 간 적도 있고, 가스레인지 청소시킨 적도 있음. 친정갈 타이밍에.


9. 아들 부부 싸우는 이유릐 80% 이상이 본인 때문인지 모름.


10. 회사일 (외근- 특정집단 컨설팅)로 지쳐있는 중에 ‘전화해라’ 명령조로 문자 옴. 일 끝나고 전화하겠다 문자함. 점심도 안 먹고 컨설팅 겨우 끝낸 오후 2-3시 경? 전화가 옴.

다짜고짜 바쁘면 얼마나 바쁘냐 전화 안 한거에 격노함.

(형님넨 이사간지 한 달도 안도니 상태로 집들이 당일 소파 들어오는 어수선한 상황이었음)


11. 내가 요즘 하는 프로젝트 하나가 말 안 통하는 사람들이 억지 부리거나 떼쓰는 사람들이 많아 너무 힘든데 시어머니가 그동안 나를 괴롭힌 수준보다는 훨씬 나음.


시어머니 애들 볼때마다 잘 챙겨 먹여라 잔소리. 첫째 돌잔치 때도 첫째 돌봐주는 친정엄마한테 아이 잘 안 먹이냐 왜 이렇게 작냐 말함

(그 당시 영유아 80-90% 나오던 때라 결코 작지 않았음) 상대방에 대한 예의와 배려가 전혀 없음.


13. 워킹맘으로 힘들게 일하는 며느리들 앞에서 본인이 경험하지도 않은 여자들 편한 직장생활이나 깎아내리는 말 서슴없이 함


14. 얼굴 본지 한 달도 채 안돼 전화하면서 네가 전화를 안 하니 내가 배려해서 이 저녁에 안 바쁠거 같아 전화했다 함. 마침 애들 저녁 잘 먹고 말도 잘 들어서 기분 좋게 있던 터라 그러려니 듣는데 전화 잔소리를 계속 해서, 남편은 친정 엄마한테 일년에 한번 전화할까 말까 한다 했더니 똑같이 그러냐 역정냄.

몇십분 동안 본인 할 말 다하곤 내가 본인한테 배려 없다고 했던 말이 너무 서운했다 전화 마무리.



더 많은 일들이 있었지만 생각에 오래 남는 거 위주로 적었어요. 남편과는 사이가 좋은 편이고 (가정적이고 아이들한테 잘합니다. 시어머니 일만 아니면 흠 잡을 데가 없어요. 그게 제일 흠인걸 이제 알았지만ㅠㅠ)

실제로 시어머니 일만 아니면 나름 잘 살고 있는거 같은데 매번 시어머니 일로 싸움이 잦아져 최근 이혼까지 거론하며, 더이상은 제가 참기 싫다고 했습니다.

입장바꿔 저희 엄마가 남편을 그런 식으로 대한다면 어떻겠냐 말하니 그동안 무심했던걸 반성까지 했고요. 그럼에고 시어머니 연락 올때마다 혼란 스러워 하는 거 같습니다. 시어머니 차단은 했어도 기본적인 도리는 할 생각이긴 한데.. 마지막으로 제가 정말 예민한 건지 되돌아 보려고 글을 써봅니다.

지혜롭게 이런 일들을 겪어내신 분들의 고견 구해요.




출처 : 네이트 판


간만에 판 읽다가 분노가 드릉드릉 해부러쓰요 ㅠㅠ

휴... 이거이거 무서워서 결혼 하겠씁니까요?

원래 결혼이 다 이런건가용..쭈궁..

태어났으니 삽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