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딥뉴스] 김부겸·이낙연은 왜 이재명을 만났을까

CBS노컷뉴스 김기용 기자
최근 이재명과 회동한 김부겸(27일)·이낙연(30일)
김부겸, 외연 확장 통해 '이낙연 대세론' 견제
이낙연, '친문 무한 지지' 장담못해 '이재명 골수팬'에 어필
이재명도 김부겸 '영남'·이낙연 '친문'에 러브콜…실리 챙겨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전 의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낙연 의원 (사진=노컷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도전하고 있는 김부겸 전 의원과 이낙연 의원이 최근 차례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만났다. 마치 경쟁하듯 이 지사와의 만남이 비중 있게 취급되고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차기 대권 잠룡이기도 한 세 사람 모두 각자의 지지 세력을 확장하는데 서로가 도움이 될 것이란 셈법이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 '이낙연 대세론'과 싸우는 김부겸…'이재명 카드' 매력적


이재명 지사를 지난 27일 가장 먼저 찾은 사람은 김부겸 전 의원이다.


김 전 의원은 이번 8·29 전당대회에서 이른바 '이낙연 대세론'과 맞서 싸우고 있다. 이낙연 의원이 '친문(친문재인)'의 폭넓은 지지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김 전 의원은 친문 외 지지 세력을 최대한 확보해야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


그런 점에서 김 전 의원에게 이 지사 카드는 매력적이다. 한 여권 관계자는 "이 지사의 지지율 중 절반이 민주당 어떤 후보에게도 없는 '골수팬'들이다. 당 대표 출마자 입장에서 이를 무시하긴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여기에 이 지사는 차기 대권 여론조사서도 이 의원과 자웅을 겨루고 있는 유력 주자다. 서울·부산시장마저 공석인 상황에서 이 지사의 지지는 김 전 의원에게 큰 힘이 될 수 있다는 평이다.


김 전 의원은 지난 29일 당 대표 후보 토론회에서도 이 의원이 2003년 열린우리당에 참여하지 않았고, 당시 노무현 대통령이 추진한 행정수도 이전에 반대했던 점을 파고드는 등 최근 들어 이 의원과의 신경전이 가열되는 양상이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에 도전한 김부겸 전 의원 (사진=노컷뉴스 자료사진)

◇ 이낙연, '친문 전폭지지' 장담할 수 없어

이낙연 의원도 지난 30일 이재명 지사를 찾아 덕담을 나눴다. 하지만 이 만남 역시 전당대회를 의식한 행보였다는 평이다.


이 의원이 이번 전대에서 '대세'로 불리지만 그렇다고 안심할 수만은 없는 상황이다. 특히 온라인 팬 층이 두터운 박주민 의원이 막판 당권주자에 합류하면서 친문 표가 갈릴 수 있다는 변수가 생겼다.


또 김부겸 전 의원이 이 지사를 먼저 만난 이상 이 의원도 그냥 넘어갈 수는 없는 입장이 됐다. 김부겸·이재명 연대설까지 나오는 상황에서 최소한의 견제는 필요했다는 관측도 나온다.


한 여권 관계자는 "지금 이 의원이 이 지사를 만나지 않으면 사람들이 '이낙연은 당 대표가 다 됐다고 생각하고 있구나'라고 여겨 자칫 오만으로 비춰질 수 있다"고 말했다.


결국 이 의원이 친문의 '무한 지지'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에서, 이 지사를 전폭적으로 지지하는 골수층의 표심도 그냥 지나칠 수 없다는 현실적인 판단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차기 대권 지지 후보 1·2등이 만난다는 점에서 상징성도 있다. 이는 서로에게 정치적 선전·후광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분석이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인 이낙연 의원이 30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접견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 이재명도 '영남·친문'에 러브콜로 실리 챙겨

이재명 지사에게도 김부겸·이낙연 두 거물과의 만남을 통해 정치적으로 얻을 게 적지 않을 거란 분석이다.


이 지사는 최근 대법원의 무죄 취지 파기환송으로 단숨에 유력 대권 주자로 올라섰다. 일부 여론조사에서는 1위 이낙연 의원과의 차이가 오차 범위로 좁혀지기도 했다. 이젠 경기도를 벗어나 전국으로 지지 세력을 넓혀야하는 상황이다.


그런 의미에서 김부겸 전 의원이 일궈온 영남 지지 기반이 이 지사에게 매력적으로 다가올 수 있다. 이 지사 역시 경북 안동에서 태어나 영남 출신으로 분류할 순 있지만, 그곳에서 초등학교까지만 나온 뒤론 특별한 연고가 없다.


이낙연 의원과의 만남은 그를 받쳐주는 호남 세력과 일부 친문에 대한 '러브콜'을 의미한다는 분석이다. 이 지사는 2017년 대선후보 경선, 2018년 경기도지사 경선 등을 치르면서 친문 세력과 큰 갈등을 빚었다.


따라서 현 정권에서 민주당 대권 후보가 되기 위해 친문의 지지를 무시할 수 없는 상황인 만큼, 향후 운신의 폭을 넓히는 차원에서라도 이 의원을 만나서 나쁠 게 없다는 것이다.




CBS노컷뉴스의 공식 빙글 계정입니다. SNS에서 여러분과 늘 호흡을 같이하는 친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