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수로 확장 요청 묵살"…안일함이 불러온 참사

대전CBS 김미성·김정남 기자
97년도에도 침수 피해 입었지만…"배수로 확장 등 조치 없어"
닮은꼴 피해에 주민 1명 숨지고 130여 명 고무보트로 구조
대전시 "배수 관경 넓히고, 수로 확보 등 근본 대책 강구"
준공 사용승인 받지 않은 '무허가 아파트' 사실도 드러나
침수 피해가 발생한 대전 서구 정림동 아파트 단지에서 주민들이 구조되고 있다. (사진=독자 제공)

30일 새벽 내린 폭우로 큰 피해를 입은 대전 서구 한 아파트 단지의 침수 피해가 이번이 처음이 아닌 것으로 나타나 '인재(人災)'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전에도 침수 피해가 있었고, 당시 대책의 필요성이 제기됐지만 달라진 것은 없었다고 주민들은 말했다.


새벽에 순식간에 물이 들어차면서 주민 130여 명이 구조된 대전 서구 정림동의 한 아파트. 아파트 출입문을 막고, 집 안까지 밀려든 물에 대피조차 못 한 주민들이 구조용 고무보트를 타고 빠져나왔다.


아파트 주민인 50대 남성 1명이 1층 현관 앞에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고, 차량 50여 대가 물에 잠겼다. 구조된 주민 상당수도 임시대피소에서 생활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그런데 이 아파트의 침수 피해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었다. 지난 1997년도에도 침수 피해를 입었다.


아파트가 천변 낮은 지대에 있는데다, 아파트 옆 도랑이 복개공사로 메워진 뒤 산에서 내려오는 많은 물을 작은 배수로가 감당하지 못해 침수가 됐다는 것이 주민들의 설명이다.


이번 침수 피해 역시 산에서 흘러내린 많은 빗물이 아파트로 향하며 발생한 것으로 조사되고 있다. 20여 년 전 상황과 닮은꼴인 셈이다.


아파트 주민 신모씨는 "1997년 침수 피해 이후에도 배수로를 막은 돌만 치웠지 확장 등의 조치는 없었다"며 "관은 작은데 흐르는 물은 많으니까 침수로 이어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당시 관할 구청 등에서 사람들이 나왔지만 결과적으로 달라진 것은 없었다"며 "들어줄지는 모르겠지만 배수로를 넓히고 제방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침수 피해가 발생한 대전 서구 정림동 아파트 단지. (사진=독자 제공)

배수로를 크게 만들어달라는 주민들의 목소리는 이들이 2번째 침수 피해를 입은 뒤 대전시가 내놓은 대책에 담겼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30일 오후 수해 상황 브리핑을 갖고 "이번 사례와 같이 주택단지를 둘러싼 배수 관련 위험지역은 주택단지로 집중호우가 유입되지 않도록 배수 관경을 넓히고, 수로를 확보하는 등 근본적인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허 시장은 "예전에 침수 상황이 있었다는 것을 보고받았다"고 설명하며 "특히 큰 피해를 입은 2개 동에 대해서는 별도의 펌프시설을 통해 보완을 해줘야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80년대 중반에 지어진 이 아파트는 준공 사용승인을 받지 않은 상태인 것으로 드러났다. '무허가 아파트'인 셈인데, 안전 등 관리 소홀에 대한 우려도 나오고 있다. 주민들의 사정을 고려해 전기·가스 개통 및 점검은 이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jnkim@cbs.co.kr



CBS노컷뉴스의 공식 빙글 계정입니다. SNS에서 여러분과 늘 호흡을 같이하는 친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