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의 말에 상처받는 이유

남의 말에 상처받는 이유






우린 남의 말에 쉽게 상처를 받는다.

때론 세치혀가 칼보다 무섭다.

말조심 해야 한다.

타인에 대한 기본적인 존중이 필요하다.

그러나 이를 다 통제할수가 없다.

입에서 고운 향기가 나는 사람도 있고

입에서 쓰레기를 배설하는 사람도 있다.

일단 내가 상처를 안받는게 상책이다.

왜 우린 상처를 받게 되는 것일까?


1. 너는 나를 개무시했어

그가 나를 무시하든 무시를 안하든

나를 평가하고 판단할 결정권자는 NO

그 사람이 나를 칭찬해주면

세상을 다 가진 사람처럼 '우쭈쭈'

나를 비난하거나 질책하면

세상을 다 잃은 사람처럼 '슬퍼요 '

그를 내 삶의 주인으로 떠받들텐가?

나를 함부로 무시한 그 사람을

우리는 개무시해야 한다.

어리석은자의 비난이나 질책은

귀담아 들을 필요가 없다.






2. 내 트라우마 건들지마

다리가 부러진 사람은 옆 사람이

건들기만 해도 큰 고통을 느낀다.

남들의 사소한 말과 행동이

예민하고 상처가 많은 나에겐

심장을 도려내는 고통이 된다.

이젠 내가 트라우마를 놓아줘야 한다.

이미 지나간 일을 언제까지

붙들고 살아야 하는가?

" 저 트라우마 있으니 조심해주세요. ㅠ "

피해의식에 갇혀버린 당신은

자연스럽게 피해자처럼 살아가야 한다.

나는 피해자도 아닌 그냥 나일 뿐이다.

과거와 이별하고 오늘을 맞이해야 한다.



3. 내가 내 존재를 지켜줘야 한다.

당신이 아무리 대단한 사람일지라도

자존감이 낮으면 타인을 통해서

존재가치를 확인하려고 한다.

왜냐하면 내가 나라는 존재를

인정/존중/사랑 못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다른 사람의 마음에 쏙들려고

아둥바둥 일희일비 하며 살게된다.

그러면

당신은 영원히 자신을 볼수가 없다.

자신의 감정을 마주할수가 없다.

자신의 내면소리를 들을수가 없다.

도대체 당신은 누구인가?

남들이 원하는 껍데기로 살텐가?




4. 내가 아무리 잘해도...

내가 최선을 다한다고해서

모든 사람이 다 나를 좋아할수가 없다.

누군가는 그냥 내가 싫을 것이다.

누군가는 나를 질투의 마음으로 바라본다.

누군가는 자기의 욕망으로 나를 대한다.

누군가는 나의 불행을 기원하기도 한다.


이처럼 인간에 대한 기대를 안해야 한다.

인간에 대한 기본적인 존중과 사랑은 좋지만

내가 한만큼 다른 사람도

그렇게 해주리라는 기대를 하는 순간

처절하게 마음의 상처를 받게 된다.

내가 주었으면 생색을 내지 말아야 한다.

" 최소한 절반이라도 해야 하지 않을까?"

그래도 안된다.

단 1%도 기대하지 말자.

그래야 속이 편하다.

인간적인 관계는 가족이나 정말로

친한 친구에게서나 나타난다.

사실 대부분 비지니스 거래 관계이다.

그게 나쁜 것이 아니다.


내 뿌리가 튼튼해야 한다.

내 스스로가 꽃을 피울텐가?

누군가의 사랑을 통해서

꽃이 자라나길 기다리겠는가?


https://youtu.be/PN4bGycnGvI



김영국 행복명상센터

한국 최면치유 연구소장 010-9359-7909 명상학 박사수료 최면치료 전문가 저서: 진짜마음 가짜마음 유튜브: 김영국 행복최면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