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러기 아빠 된다" 류현진, 머리 깎고 심기일전

CBS노컷뉴스 임종률 기자
류현진이 5일(한국 시간) 머리를 깔끔하게 자르고 현지 매체들과 인터뷰에 나선 모습.(사진=류현진 화상 인터뷰 캡처)

'괴물' 류현진(33·토론토)이 최근 2경기 부진을 딛고 심기일전해 올 시즌 첫 승에 도전한다. 머리를 단정하게 자르고 결전에 임한다.


류현진은 5일(한국 시간) 머리를 깔끔하게 자른 모습으로 현지 매체들과 화상 인터뷰에 나섰다. 류현진은 "지난 경기에서 좋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면서 "새로운 마음으로 내일 경기를 치르고 싶어서 단정하게 머리카락을 정리했다"고 설명했다.


6일 오전 8시 10분 류현진은 애틀랜타와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리는 원정 경기다.


최근 2경기에서 류현진은 모두 5회를 채우지 못했다. 지난달 25일 탬파베이와 메이저리그(MLB) 시즌 개막전에서 4⅔이닝 3실점한 류현진은 31일 워싱턴과 홈 경기에서는 4⅓이닝 5실점으로 패전까지 안았다. 2경기 평균자책점(ERA)은 8.00이었다.


제구력 난조를 부진 원인으로 꼽았다. 류현진은 "지난 두 경기에서 완벽한 제구력을 펼치지 못했다"면서 "한쪽으로 공이 치우치는 모습도 나왔다"고 진단했다. 이어 "빨리 제구력을 끌어올려 내 능력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만반의 준비를 했다. 류현진은 "(등판) 영상을 보며 분석했고, 그 외에도 많은 것을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또 한번 5일 휴식 뒤 등판하는 데 대해 "구단에서 등판 일정을 정해줬다"면서 "투구 감각을 잡게 해주려고 해준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5일 휴식 후 선발 등판을 하더라도 많은 것을 바꿀 필요는 없다"면서 "지금까지 해왔던 방식대로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가족에 대한 고마움과 곧 기러기 아빠가 되는 상황도 전했다. 류현진은 석 달 전 아내 배지현 씨가 딸을 출산해 아빠가 됐다. 가족은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생활한다.


류현진은 "탬파베이 원정 경기를 갔을 때 잠깐 아내와 딸을 봤고 요즘엔 거의 매일 영상 통화를 하고 있다"면서 "딸은 잘 웃고 예쁜데, 눈에 아른거린다. 잘 크고 있는 것 같다"며 근황을 전했다. 이어 "(아내와 딸은) 안전한 한국으로 돌아갈 준비를 하고 있다"면서 "(올 시즌이) 짧으면 짧고, 길면 길다고 느낄 수 있지만, (홀로 남아) 잘하겠다"고 다짐했다.


코로나19에 따른 고충과 극복 방법도 귀띔했다. 류현진은 "호텔 생활이 답답하지 않나"라는 질문에 "집이 없어서 힘들지만 다른 선수들도 마찬가지일 것"이라면서 "호텔에서 TV를 보고 한식을 배달시켜 먹으며 이겨내고 있다"며 말했다.



airjr@cbs.co.kr



CBS노컷뉴스의 공식 빙글 계정입니다. SNS에서 여러분과 늘 호흡을 같이하는 친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