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노해의 걷는 독서 8.8

나는 하루 하루 살아왔다

감동하고 감사하고 감내하며


- 박노해 ‘하루’

Yunnan, 2007. 사진 박노해



여명은 생의 신비다

밤이 걸어오고 다시 태양이 밝아오면

오늘 하루 새로운 인생을 시작한다


짐을 진 발걸음은 무겁고 느리지만

이 삶의 무게에 사랑이 있고 희망이 있다면

기꺼이 그것을 감내할 힘이 생겨나느니


나는 하루 하루 살아왔다

감동하고 감사하고 감내하며


- 박노해 시인의 숨고르기 ‘하루’

https://www.nanum.com/site/4687877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