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달마고도 걷자!

코로나19 의 영향으로 주 3회 등교수업/2회 온라인 수업을 하는 아들녀석과 대화 중 해남 달마고도가 등장한 건 수요일 저녁. 아빠가 전부터 가보고 싶은 곳이라 하니 자기도 함께 가겠다고 선뜻 나선다. 쉬운 길이 아닐 거라며 말려보았지만 그래도 가보고 싶다며..... 금요일 새벽 2시에 일어나 짐 확인 후 출발.(4시간 소요) 미황사 주차장에 도착할즈음 비가 나린다. 그와중에도 차안에서 온라인 수업을 한다. 비는 점점 거세지는 듯해 걱정이 앞선다. 다음에 올까 물러보았지만 이왕 온 거 걷자며....... 비옷을 챙겨 입고 달마고도, 그 첫걸음을 내딛는다. 미황사 종무소에 들러 지도와 스탬프북을 얻어 오른쪽 방향으로 향한다. 17.74km를 한바퀴 도는 코스로 어느 쪽으로 가든 원점으로(미황사) 올 수 있다. 비나리는 숲은 어둡고 고요했다. 가끔씩 나오는 돌너덜길은 감탄을 자아내게 했다. 아들은 이 길을 무척 좋아했다.

500m 마다 거리/방향 표지판이 잘 설치 되어 있어 아들은 남은 거리, 지금껏 걸은 거리 등을 얘기하며 즐거워 했다. 도중에 도솔암 이정표가 있어 들러 보기로 했다. 길에서 계속되는 오르막이 힘겹다. 이정표는 200m로 되어 있으나 약 400m는 되는 듯 했다. TV에서 보던 도솔암의 모습 그리고 위에서 내려다 본 풍경은 비나리는 날씨에도 너무 멋지고 웅장했다.

도솔암에서 주차장과 임도를 걸어 내려와 다시 달마고도로 접어든다. 산허리를 휘어감아 돌며 숲을 드나들제 그때마다 교차하는 빛과 어둠이 궂은 날 아들과 함께하는 이 길을 조금이나마 격려하고 있었다. 힘이 들텐데도 용기 내 걷는 녀석이 대견스러울 뿐! 표지판을 보며 이제 얼마가 남았다며 마음을 다 잡는 모습도.....

그렇게 7시간여를 걸어 드뎌——— 종무소에 들러 스탬프북에 기재사항을 적어 제출. 직원분이 건네주신 감자떡이 너무 맛나서 행복——!! 밤9시 넘어 돌아 온 집. 마눌은 아들만 껴안고 난리난리— 난 섭섭 섭섭—-!! 10여일 후 우편함에 도착한!!!!!

이렇게 해남군에서 멋진 인증서와 인증메달을 보내줍니다. 저녁에 돌아와 우편물을 확인하고 너무나 좋아하는 녀석이 고맙고 사랑스러웠습니다. 담엔 마눌과 셋이 함께 걸어보기로 약속합니다. 꼭 다시 한번 걷고픈 달마고도입니다! #해남#달마고도#도솔암#도솔봉#미황사#달마고도인증서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