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전하는 안부 / 강재현

바람이 전하는 안부 / 강재현


그대를 사랑한다 말하기엔

빈 몸이 너무 가벼워

차마 다 전하지 못하고

빈 들녘에 바람으로 나부꼈습니다


그대를 그리워한다 말하기엔

지친 어깨가 너무 무거워

차마 다 전하지 못하고

하늘빛 바다에 파도로 일렁였습니다


숨을 쉴 때마다 폐부 깊숙이 파고 들어오는

그대의 그림자를 안고 바람처럼, 파도처럼

더 멀리도, 더 가까이도 가지 못하는 거리

그 모진 거리를 수인처럼 걷고 있습니다


미처 전하지 못한 가슴 속 언어들을

세월 지나, 그대 바람결에 들으신다면

그 땐, 눈물 없이 나의 이름을 불러주소서

이 절실한 바람의 언어를 깨워주소서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