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것도 할수 없을때??

◼︎ 아무것도 할수 없을때. 우린 어때요? 어떻게 할까요? ——— 1. 아무것도 할수가 없었습니다. 나는 일어설수 없는 이 저주가 너무나도 싫었습니다. 어째서 나는 남들과 다르게 살아야 하는지요? . 2. 그런데 나의 이웃들이 나를 주님께 데려다 주었습니다. 너무나 부끄럽고 수치스러웠습니다. “ 나를 지붕에 매달아 내리다니요?”(막2) . 3. “ 있을수 없는일입니다. ” (*다짜고짜 불신.) . “ 나는 내가 치료받는다고 해도 집주인에게 엄청난 손해를 배상해주어야 합니다. ” (*재정에 속박된 삶.) . “ 그리고 지붕을 뜯다가 밑에 있는 사람들이 다치기라도 하면 어떡해요?” (*관계적 묶임.) . “ 아니요, 예수님은 지금 바쁘신데, 내가 빨리 치료가 안되면 어떡해요?” (*하나님을 모르는 미련함.) . “ 예수님이 난감하실 상황은 나는 안만들고 싶어요.” (*하나님보다 높아진 교만함) . “ 그래요. 나는 원래부터 버려져서 살았는데 지금 더 다른 문제를 만들고 싶진 않아요…” (*심판주 자리까지 오른 오만함.) . 4. 우리 속에 합리적이라고 생각하는 모든 것들이 정말 합리적인가요? 그럴싸하게 들려지는 두려움의 조각들일 뿐입니다. 두려움의 뿌리에서 자라난 습관들과 생각의 길들을 잘라내십시요. . 5. 그리고 도움을 요청하세요! - 우리의 생각보다 훨씬 높으신 그분의 생각을 요청하세요!(사55:8) - 내가 하지 못하면 하나님이 환상을 통해 사람을 보내십니다.(행16:9) - 그분의 천군 천사를 보내셔서라도 일하십니다.(히1:14) . ——— ◼︎ 오늘도 주님의 마음은(막2:5,11) “ 너는 용서함을 받았단다. 자, 이제, 일어나렴. 나는 너에게 새로운 인생을 주고 싶단다.” ——— - 예수공동체 조주형목사 드림 -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지금은 돌아올 때...하나님께로....
shalom4all2us
2
1
0
봄처럼 따뜻한 위로가 되는 아이유 노래 가사 모음 6
visualdive
29
21
0
만군의 여호와께서 맹세하여 가라사대 나의 생각한 것이 반드시 되며 나의 경영한 것이 반드시 이루리라 -이사야 14:24- 하나님은 우주만물을 창조하신 전능하신 창조주이시며 손수 만드신 세상을 친히 경영하여 약속하시고 계획하신 일은 반드시 이루시는 신실하신 분이십니다. 하나님은 계획하시고 약속하신대로 경영하여 이스라엘이 두려워하고있던 앗수르의 심판과 멸망이 말씀대로 시행될 것임을 확신시켜 주셨습니다. 앗수르가 이스라엘을 공격해 오는 것은 이스라엘의 죄를 징계하시는 것임과 동시에, 그들의 몰락과 패망은 하나님께서 기쁘게 여기시는 이스라엘에 대한 구원이기도 합니다. 우리 삶의 관점에서 봤을 때, 당장의 환난과 고난에 대해 대적하지 않고, 우리를 사랑하시는 세계의 경영자 하나님께서 계획하시는 경영의 과정임을 감사히 여기며 담대한 마음으로 주님의 말씀에 더 귀 기울여야 하겠다는 교훈을 엿볼 수 있습니다. 어려움이 많겠지만, 모두들 하나님의 경영을 믿고 그의 말씀에 항상 순종해야겠죠?ㅎㅎ 우린 모두 그 분의 계획 안에 있다는 것을 알고있고, 그 분의 계획 안에 있는 일의 결과는 항상 잘 되리란것도 알고 있으니까요! 한 주의 시작에서 하나님의 말씀과 가까이 함으로써 모두가 영적으로 승리하는 이번주가 되시길 바랍니다. 화이팅! ^-^ ------------------------------ calligraphy by_제이캘리 ------------------------------
imgeeee0
3
1
5
인간관계에서 은근히 무서운 사람 특징
visualdive
33
21
6
오은영 박사의 현실 연애 조언
visualdive
51
58
5
[꼬꼬무] 뒤바뀐 딸, 20년만의 재회
GomaGom
19
2
1
<뭔가 많은 걸 하려고 할 때> 하나님은 여러분의 기도나 헌신, 헌금, 훈련 정도를 보시지 않으십니다. 여러분의 마음 상태도 보지 않으십니다. 왜냐면 이미 하나님은 우리와 함께 하시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손가락에게 훈련 정도나 내게 얼마나 헌신하고 있는지 물어보지 않지 않나요? 발가락에게 너는 더 열심히 균형을 잡으라고 말하지 않습니다. 그냥 붙어 있습니다. 하나되어 있다는 것만 알고 있으면 됩니다. 어쩌면 의식하지 못해도 상관없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이란 줄기에 붙은 가지 입니다. 사실 어떤 것도 나를 파괴할 수 없습니다. 그것이 가능하다면 하나님을 파괴하는 것이 되니까요. 그러니 걱정하지 마세요. 걱정이 일어나도 그건 정상적인 것입니다. 받아들이세요. 하나님을 믿으세요. 당당하게 솔직하게 살아가세요. 자기답게. 발가락이 자기 다워야 합니다. 손가락도 제 기능을 해야 합니다. 하나님께서 그렇게 만드신 것입니다. 우리에게 각자의 개성과 내면에 엄청난 보물을 숨겨두시고 기능하도록 하십니다. 그것은 어쩌면 본능에 가까운 것입니다. 누군가는 자신의 개성을 컨트롤하고 자기를 드러내지 말라고 합니다. 말씀을 조목 조목 대조해 가면서요. 하지만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모습 그대로.. 연약하든 강하든 어떤 모습이든지 있는 그대로 살아가시길 원하십니다. 자기가 아닌 다른 인물로 살길 바라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우리의 롤모델은 위대한 신앙의 선배가 아니라 바로 자기 자신입니다. 지금 내 속에 하나님께서 함께 하시기 때문입니다. 기억하세요. 다른 사람이 아닌 내 속에 계십니다. 그러니 다른 위대한 모습을 더이상 추구하지 마세요. 바울의 하나님. 모세의 하나님은 곧 여러분 자신의 하나님이시기 때문입니다.
WithJESUS
7
1
8
쫑긋 성경 말씀 2023.02.05
akitayk0821
1
1
0
[장재형 목사의 새벽묵상]
jangpaster123
3
0
0
우리들의 착한 행실을....
shalom4all2us
1
1
0
자식농사 하나는 기가 막히게 한 선조.jpg
CtrlZ
6
4
0
세상에 꼭 필요한 교회
WithJESUS
5
1
1
"ㄱㅈ 성당에 불 지른다" 워마드서 방화 예고…경찰 수사
nocutnews
9
0
5
그녀가 즐거운 이유
psh72928
14
9
0
[장재형 목사의 새벽묵상]
jangpaster123
1
0
0
인간관계를 정리해야 할 신호 8
visualdive
4
2
0
특유의 색감이 있는 2000년대 초반 국내 영화 스틸컷
lalamia
27
11
1
하나님의 사랑; 아가페...Agape; The Love of GOD...
shalom4all2us
1
1
0
1930년대 동아일보에 실린 독자와의 대화란.txt
Voyou
33
11
4
0원의 가치
psh72928
38
12
3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