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 요코의 말은 믿지마라 (음침 주의)

1994년 9월 2일 출산을 위해 친정에 갔던 가정주부 아라시 마유미(嵐真由美, 당시 27세)가 친구를 만나겠다며 외출한 뒤 1년 3개월된 딸을 남겨두고 행방불명이 되었다.


① 실종 당일 마유미의 이해할 수 없는 말과 행동

- 사건 당일 "친구와 만난다"고 언니에게 말하고 나갔다. 그런데 실종 다음날에 마유미의 언니 요코가 친구에게 연락을 해보니 만나겠다는 약속을 한 적이 없다고 했다. 또한 아버지의 말에 따르면 외출전 마유미는 어딘가 불안해 보이는 모습을 보였다고 한다.


② 남겨진 수수께끼의 메모

- 마유미가 실종된 당일날 밤, 지인을 자처하는 "남성 A"에게 수 차례 전화가 걸려왔고, 다음날 언니 요코의 옷장에서 "남성 A와 사귀고 싶었지만 배신했다. 미안"이라는 마유미의 메모가 발견되었다. 그리고 그 날 남자 A와 언니 요코가 만나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실종된 당일 오전에 마유미와 만났다."라는 말과 "내가 마유미를 죽였다면 감옥에서 속죄해야죠"라는 말을 들었다고 한다.


③ 남자 A의 이상한 행동

- 언니 요코는 심부름센터에 남자 A에 대해 조사해 달라고 했는데 남자 A는 사건이 일어난 1년후인 1995년 3월 9일에 캔주스 2개를 들고 산에 들어갔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경찰도 수상하게 여겨 이를 조사했지만 더 이상 밝혀진 게 없다. 이후에 TV 아사히의 방송 제작진도 이 남자 A에 대해 추적했으나 역시 아무것도 밝혀낼 수 없었다.




그 후 사건은 약 20년간 미제로 남아있다가

2011년 10월 13일, TV 아사히의 "슈퍼 J채널 추적! 진실의 행방"에서 해당 사건을 다루면서 유명해졌다.



마유미의 언니 요코의 인터뷰와 마유미의 아버지의 인터뷰로 구성된 해당 프로에서, 언니는 자신의 옷장에서 여동생의 메모가 발견되었고, 메모에는 여동생은 A란 남자와 불륜을 하고 있었으며 A의 전화번호까지 적혀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 사건이 세간의 이목을 끌은 것은 바로 그 다음 장면.

아버지와의 인터뷰 장면에서

아버지의 등 뒤에 적힌 메모에


洋子の話は信じるな

요코의 말은 믿지마라


라고 적혀있던 것.



마치 언니 요코의 증언을 전면 부정하는 듯한 메모다.



생각해보면 사건에 대해 알려진 정보는 거의 대부분이 언니 요코가 한 말들이다.

특히 사건에 의문을 더해준 수수께끼의 메모라던지, 남자 A에 대한 이야기들이 그렇다.


일본웹에서는 다양한 추측이 오고갔는데,


적어도 마유미의 부모는 요코의 증언을 신뢰하지 않지만 명확한 물적증거가 없기 때문에 인터뷰에서 요코의 말은 반박하지 못하고 대신 저 메모를 통해서 사람들에게 호소한 게 아니냐는 추측이 있다.





과연 마유미에게는 무슨 일이 일어났던 것일까.


출처 : 쭉빵카페



모야.. 무서워..

다른 곳에서 요약한 글을 봤는데


1. A라는 남자와 마유미(유부녀)라는 여성이 실종

2. 경찰들이 심문하고 수사하여도 증거를 찾지못함

3. 마유미의 언니인 요코가  "A와 마유미는 불륜관계다" 주장

4. 마유미의 아버지는 "마유미의 불륜에대해서 들은바가 없다. 실종직전 마유미의 상태가 불안해보였다" 주장

5. 인터뷰중인 아버지의 뒤쪽에 "요코의 말은 믿지마라" 라는 메모 발견


마유미의 실종은 언니 요코의 짓일수도, A의 짓일수도 있을 것 같네요.

요코말을 믿지말라는 메모를 A가 썼을수도 있고.

아직 사건은 미스테리


과연 진실은 뭘까ㅠㅠㅠㅠㅠㅠㅠ

세상의 모든 흥미돋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