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의 몸으로 만든 랜드스케이프, Carl Warner

얼핏 보면 불규칙적인 산이 솟아난 모래사막 같지만 자세히 보면 맞아요, 사람의 몸입니다. Carl Warner라는 사진작가의 사진인데요. 작가 자신은 이 작업 시리즈를 Bodyscapes라고 부르더군요.

여러 사람 같지만 사실 각각의 사진은 한 사람의 몸을 찍어서 합성한 거라고 해요. 그래서 더욱 조화로운 것 같기도 하고요. 피부결이나 색이 같아야 하기 때문이 아니었을까 싶네요.

계속 보시죠. 사람의 몸으로 만들어진 풍경을.

아름답군요.


홈페이지인스타그램

재밌는 것과 귀여운 것, 그리고 예쁜 것들을 좋아하는 평범한 청년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