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가 핵폭탄의 4700만배의 위력으로 초토화 되었던 사건.jpg

크레이터


크레이터를 분석해보니 히로시마에 투하되었던 핵폭탄의 4700만배 위력에 달하는 에너지가 발생했다고 한다.


그리고 과학자들은 대략 1만2천년전에 충돌했다고 예상하고 있다.


멸종한 시기



아주 옛날 북미 대륙에는 이런 거대한 포유류들이 서식했다고 한다.


그 중에는 우리에게 친숙한 매머스 뿐만이 아니라 낙타, 곰, 치타, 사자 등과 같이 현재 북미에 존재하지 않는 종류의 동물들도 있었다고 한다.


그리고 비슷한 시기인 약 1만2천800년전 전세계 면적의 10퍼센트가 불에 휩싸였다는 연구 결과도 발표 되었다.



이 연구에서는 공룡들이 멸종 했을때보다보다 더 큰 불이 전세계적으로 일어났고 약 1000년동안 지속 되었다고 한다.


혜성/운석 충돌


Younger Dyras event


Black Mat Layer



지층에서 발견되는 이 검은 줄들은 지구 전체에서 약 30% 가량의 지층에서 발견이 된다고 한다.


특히나 북미와 유럽 근처에서 집중적으로 발견되는데



YDB Field


미국의 서부부터 시작해서 중동의 시리아까지, 그 영역이 엄청나다는 점을 알 수 있다.


이 검은색 줄들은 K-T extinction을 나타내는 K-T Boundary와 성질이 같은 것으로 보고 있는데


K-T extinction공룡이 멸종한 사건


K-T Boundary혜성/운석이 지구에 남긴 흔적



YDB Field와 K-T Boundary에서 공통적으로 나노다이아몬드, 이리듐, 플라티늄, 석탄 등

혜성/운석 충돌 시 발견 할 수 있는 성분들이 모두 발견 되고 있다.



또한 약 1만 2천년전에는 북미에 서식하던 대형 포유류들의 멸종과 더불어

Clovis



몇몇 과학자들은 이를 혜성/운석 충돌의 영향으로 Clovis 문화권이 증발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위에서 언급 했듯이 지구의 기온이 갑자기 하락한 Younger Dyras Period는 1만2천8백년전 시작했다.


해수면도 급상승



연구팀이 각각 그린란드와 남극에서 채취한 샘플들을 비교해서 분석 해본 결과 24시간동안 해수면이 약 9미터 상승하였고


1년동안 약 15미터 상승 했던 시기가 있었다는 결론에 도달 했다고 한다.


홍수설화



현재도 대다수의 인류는 해안 지역에 거주하는 것으로 미뤄보면 이러한 엄청난 해수면 상승은 당시의 인류에게 참극이였을것이다.


2004년 인도양에서 발생한 쓰나미 또한 9미터에 달하는 파도로 해안 도시들을 덮쳤는데

사진을 예로 들자면,



전세계에 존재했던 해안가들이 이런식으로 쓰나미에 휩쓸려나간 것이다.




만약 최근에 그린란드에서 발견된 크레이터 정도의 크기를 가진 혜성/운석이 당시의 지구를 강타했다면

그 당시 북미를 뒤덮고 있던,



거대한 빙하들을 단번에 녹이고 해수면 상승을 시켰을 것



즉, 그린란드에서 혜성/운석 충돌 흔적을 발견함으로써 우리는


1. 약 1만2천년전에 혜성/운석이 지구와 충돌하여


2. 북미에서 중동까지 이르는 지역을 히로시마에 투하 되었던 핵폭탄의 4700만배의 위력으로 초토화 시켰고


3. 곧이어 당시 북미에 존재했던 엄청난 양의 빙하를 녹여서 해수면을 상승 시켜 전세계적인 홍수와 쓰나미를 일으키고


4. 1000년동안 전세계의 10%는 불에 탔으며 평균기온이 4~8도까지 떨어지는 빙하기를 겪었을 수도 있다는 결론을 도출 할 수 있게 된다.


홍수설화



출처


홍수설화로 이어진거 소름 ㄷㄷㄷ

거의 대부분의 문화권에 거대한 홍수로 세계가 집어삼켜진 설화가 있다던데

이게 구전되면서 기록으로 남은게 그 설화들 아닌가싶음

신기하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