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청약' 출격준비 완료…1억 넣으면 몇주?

CBS노컷뉴스 임진수 기자
기관투자자 수요예측 흥행성공, 경쟁률 1117대 1
10월 5~6일 일반투자자 대상 청약도 흥행 '예약'
청약 경쟁률 1480대 1 넘으면 1억원 넣어도 '0주'
증권사 목표주가 16~38만원, '따상' 가능성 높아
따상 시 단숨에 코스피 20위권 진입, 'LG' 수준
낮은 기관 의무보유 비율은 추가 주가 상승 제한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SK바이오팜과 카카오게임즈에 이은 올해 마지막 IPO 대어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서 역대금 경쟁률을 기록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이제 관심은 다음달 5~6일에 진행되는 일반투자자 대상 청약의 흥행여부로 카카오게임즈가 기록한 경쟁률 1524대 1, 총 증거금 58조원을 뛰어넘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빅히트는 지난 24~25일 실시된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서 SK바이오팜(835대 1) 보다는 높고, 카카오게임즈(1478대 1) 보다는 낮은 111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28일 공시했다. 이를 근거로 공모가는 희망범위 상단인 13만 5000원으로 확정됐다.


빅히트는 이번 공모를 통해 모두 713주의 신주를 발행한다. 이 가운데 427만 8000주가 기관투자자에게 배정되고 나머지 142만 6000주(전체 신주의 20%)가 일반투자자에게 배정된다.


빅히트에 앞서 진행된 SK바이오팜의 일반투자자 대상 청약 경쟁률은 323대 1을, 카카오게임즈는 1524대 1을 각각 기록했다. 청약 증거금은 SK바이오팜에 31조, 카카오게임즈에 58조원이 각각 몰렸다.


SK바이오팜과 카카오게임즈의 흥행성공을 목격한 일반투자자 자금이 이번 빅히트 상장에 대거 몰릴 것으로 예상돼 카카오게임즈가 기록한 총 청약 증거금 58조원을 훌쩍 뛰어넘을 것이라는게 대체적인 전망이다.


다만, 흥행에 성공할수록 높아진 경쟁률 때문에 배정받을 수 있는 주식 수는 적어진다. 예를들어 1억원의 청약 증거금(증거금율 50%)을 넣을 경우에 경쟁률이 1480대 1 정도일 때 단 1주를 배정받게 된다. 카카오게임즈 처럼 경쟁률이 1500대 1을 넘을 경우 1억원을 넣더라도 1주도 못 받을 수 있는 셈이다.


청약 증거금을 기준으로 하면 카카오게임즈와 비슷한 수준인 58조원이 모일 경우 1억을 넣어 2~3주를 받게 되고, 100조원 가량이 모일 경우에는 1억을 넣어 1~2주 정도를 받을 수 있게 된다.


1억을 넣어 10만원대 주식 1주를 배정받기도 힘든 이런 상황 때문에 현행 주식 청약 제도가 현금부자, 소위 슈퍼개미에게만 유리하다는 지적이 나오자 금융당국이 제도 개선작업에 들어갔지만 이번 빅히트 청약에는 적용되지 못했다.


청약 흥행 여부에 못지 않게 빅히트 주가가 상장 뒤 어디까지 오를지도 관심사다. 각 증권사들도 빅히트의 목표주가를 16만원에서 최대 38만원까지 잡고 있을 정도로 공모가 보다 상장 이후 주가가 더 높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특히, 빌보드를 접수한 BTS를 키워낸 빅히트에 대한 관심이나, 이전 IPO 대어들의 전례를 봤을 때 공모가의 2배로 시초가가 형성된 뒤 가격제한선인 30%까지 오르는 '따상'은 따놓은 당상이라는 전망도 많다.



따상을 기록할 경우 빅히트의 주가는 공모가의 2.6배인 35만 1000원까지 오를 수 있으며 시가총액은 12조 5천억원대로 치솟게 된다. 이는 28일 기준 시가총액 26위인 LG(12조 5600억원)와 27위인 SK바이오팜(12조 1400억원) 수준이다.


다만, 상장 후 일정 기간 주식을 팔지 않겠다는 의무보유를 확약한 기관 비율이 43.85%로 SK바이오팜(81.2%)이나 카카오게임즈(58.6%) 보다 낮아 상장 직후 차익 실현 매물이 그만큼 많이 나올 것으로 보이는 점은 추가 주가 상승에 제한 요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CBS노컷뉴스의 공식 빙글 계정입니다. SNS에서 여러분과 늘 호흡을 같이하는 친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한국에서도 큰문제인 펜타닐의 위험성
kikibu
56
12
5
GIF
코로나가 예고편에 불과했던 이유
paper22
50
17
3
SNS를 안 하는 이유
visualdive
16
3
2
코로나 완치자의 경고 "후유증 커…경각심 가져야
nocutnews
15
6
6
[친절한 랭킹씨] "하와이보다 한국!" 일본인이 가고 싶은 여행지 1위 '○○'
newsway
8
3
0
헉!!수준을 매일 보여줘!!
bjjj
19
1
15
Video
2022년 12월 7일(화) 추천 시사만평!
csswook
5
1
1
환불해줄테니 다시는 사지 말라는 현대차
Voyou
58
15
14
소고기는 '등급', 돼지고기는 '○○' 보고 산다
newsway
7
3
0
심야요금 할증된 택시요금 근황
dokkebii
11
2
7
<윤건영 의원> 이 정부의 '클라스'는 정말 상상 그 이상입니다. 국정원 2급과 3급 고위간부 100명을 대기 발령했다 합니다. 국정원 전체 직원수조차 '보안'이지만, 고위직에서 100명이면 결코 적지 않은 비율입니다. 문재인 정부 때 핵심 보직을 맡았거나, 간첩 수사와 대북 공작 파트에서 일했던 이들이 대다수라합니다. 지난 6월에는 1급 간부들을 전원 대기 발령을 냈습니다. 소위 말하는 ‘정리 해고'를 시킨 것입니다. 윤석열 정부의 '정치 보복'이 얼마나 전방위적으로 벌어지고 있는지를 스스로 입증하고 있습니다. 장관이든 고위직이든 중간간부든 가리지 않고, 전직이든 현직이든 상관 없이 몰아세우고 괴롭히고 있습니다. '줄 잘 서라'는 시그널을 노골적으로 보내는 것입니다. 그것도 절대 해서는 안 되는 정보기관 직원들을 상대로 말입니다. 피바람 속에 살아남은 국정원 직원들은 무슨 생각을 할까요. 앞으로 남은 4년 6개월 동안 국정원이라는 조직은 이 정부 아래 살아남기 위해 무슨 짓을 할까요. 생각만해도 끔찍합니다. 윤석열 정부는 이미 검찰과 경찰, 감사원이라는 권력기관을 자신들의 정치적 이익을 위한 도구로 활용해 정적 제거와 반대 세력 탄압을 위한 칼로 쓰고 있습니다. 그것으로도 모자라 국정원까지 신원조사라는 수단을 이용해, 법이 금지한 국정원의 국내 정보 수집 기능을 꼼수로 부활시키려 합니다. 한쪽으로는 인사로 직원들을 공포에 떨게 하고, 한쪽으로는 법률도 대통령령도 아닌 시행규칙을 통해 몰래 '사찰'이라는 칼날을 숨겨 놓았습니다. 역사를 바로 세우는 것은 험난하고 지난한 길이지만, 무너트리는 것은 이처럼 손쉽습니다. 국정운영에 사적 감정이 들어가면 나라는 엉망진창이 됩니다. 문재인 정부가 국정원 댓글 사건에 연루되었던 국정원 직원을 막무가내로 내치지 않고, 심지어 승진까지 시킨 것은 그래서입니다. 죄가 있다면 당연히 죄값을 치러야 하지만, 있지도 않은 죄로 전직 국정원장을 구속시키는 것은 정치 보복입니다. 잘못이 있다면 합당한 벌을 받아야 하지만, 국정원 직원 100명이 모두 대기발령을 받을 정도로 잘못한 게 대체 무엇이란 말입니까. 정치 보복에 눈 먼 권력은 우리 사회 전체를 병 들게 하는 암덩어리입니다.
plus68
5
0
0
"내년이요? 더 졸라매야죠"…국민 지출계획 보니
newsway
3
3
0
[다시, 보기]'아내의 맛' 극우 유튜버 띄우기→시청자 이탈 '역효과'
nocutnews
14
2
5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강박증.jpg
dadara4
11
3
4
10억 이상 굴리는 부자들 '그래도 최고의 투자처는 ○○○'
newsway
6
3
0
[이슈시개]"나도 당했다" 휠 파손 제보↑…타이어뱅크 '사면초가'
nocutnews
12
1
1
구글에서 각 국 언어별로 '나는 왜..'를 치면 나오는 자동완성 결과.jpg
ggotgye
25
16
4
[이슈 콕콕] '쇠구슬 발사' 조합원 결국 구속…화물연대 파업, 여론은?
newsway
2
2
3
건강검진 [ 검진라인 ] 고혈압 주간! 고혈압 관리 이렇게 하세요!
sjcore202020
4
1
0
12월 5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및 만평모음
anijunkyu
13
0
1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