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보건교사 안은영', 인간의 욕망과 상처를 치유하는 퇴마록

- 이경미 표 키치 감성 학원 컬트 드라마



정세랑 작가의 동명 원작 소설을 토대로, 영화 <홍당무><비밀은 없다>를 연출한 이경미 감독이 B급 감성으로 연출한 학원 컬트 드라마인 6부작 넷플릭스 오리지널 <보건교사 안은영>은 엄마를 일찍 여의고 어린 시절 보육원에서 자란 은영(정유미 분)이 한 고등학교에 보건교사로 부임하면서 이사장의 손자인 인표(남주혁 분)와 함께 학교 이면에 숨겨진 비밀을 마주하고 자신의 눈에만 보이는 젤리를 없애는 이야기입니다.



원작이 스릴있고 공포스러운 퇴마 스토리였다면, 비주얼로 시작화한 이경미표 학원물은 컬트스러운 위트와 더불어 "학교는 참 거지 같아"라는 극중 캐릭터의 대사처럼 학원폭력, 따돌림, 학원비리, 입시제도 등 아이들을 둘러싸고 학교 안팎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계급 자본주의의 폐해와 학원 공동체에서 소외된 이들 끼리의 연대를 성찰해 눈길을 모읍니다.


특히, 이번 드라마의 등장인물은 보육원 출신이거나 부모를 일찍 여의고 고아이거나 사회 공동체에서 따돌림을 당하는 등 고독하고 쓸쓸한 아웃사이더 영혼들을 위한 랩소디처럼 다가옵니다.


요즘, 만성 두드러기로 인해 먹는 음식이나 하루의 컨디션에 따라 몸 곳곳에 붉게 부어오르는 걸 경험했던 필자로서는 내 몸 어딘가에도 젤리가 있어서 그런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들게 합니다. 


극 중 점액질의 젤리는 왜곡된 인간관계의 욕망과 상처의 잔유물처럼 보이는데, 은영이 휘두르는 유아용 야광 검이나 비비탄총과 만나면 빨갛고 노란 형형색색의 하트 모양으로 부서집니다.


자신의 필모그래피에서도 B급 감성을 선호하는 이 감독의 연출 특성에 따라 드라마 속에 키치적인 감성을 덧입혀 지상파 TV, 종편 등 주류 방송이라면 쉽게 편성되기 어려운 소재와 스토리를 넷플릭스라는 채널을 통해 실험적으로 선보입니다. 주인공 은영은 죽은 이의 모습을 볼 수 있는 능력도 갖고 있어 남과 다른 자신에 대한 정체성도 고민합니다.


"이걸로 나 혼자 어떻게 싸워, 김강선..

일광소독은 왜 학교를 버렸을까. 학교, 그만두고 싶어."



은영의 눈에만 보이는 젤리는 액체 성격을 띠었다가 귀여움을 띠는 작은 옴벌레로 변하기도 하고, 사람들의 머릿속 욕망이 형상화되어 풍선처럼 부풀어 오르며 극 초반부 좀비물처럼 웃음소리와 함께 떼를 지어 옥상으로 올라간 아이들이 과거 연못이 있던 자리에서 튀어나온 두꺼비와 생선 머리를 닮은 듯한 괴물로까지 변하기도 합니다.


이번 드라마는 저승으로 떠나기 전에 "도구를 쓰라고. 다치지 말고 유쾌하게 사람들에게 사랑받으며 사는.."이라는 충고와 조언을 줬던 고교시절 짝꿍 강선(최준영 분)과 대화하는 은영은 tvN 드라마 <도깨비>의 지은탁(김고은 분)을 떠올리는데, 그가 광선검과 비비탄총을 쓰게 된 배경과 학창 시절에도 보이지 않는 것을 보는 특별한 능력으로 인해 따돌림과 괴롭힘을 받았다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후광이 비치는 특별한 능력을 가진 인표의 손을 잡으면 광선검이나 비비탄총뿐 아니라 자신의 볼도 붉게 변하는 은영은 인표와 썸을 탈 시간도 잠시, 학교 주변에 연이어 터지는 일련의 사건들에 의혹을 갖게 되고 단서를 추척해나가던 중 부산의 한 낚시터 현재의 사진과 인표가 앨범에서 발견한 사진에서 단서를 찾게 됩니다. 



총 6부작으로 기획된 드라마 후반부에서는 최근 국내에서 코로나19 팬데믹을 맞이하게 했던 사이비 종교단체 신천지를 떠올리게 합니다. 은영은 자신의 정신적인 지주가 되며 힘들 때마다 소통이 창구가 되어준 화수(문소리 분)가 속해 있는 단체 '안전한 행복'의 음모를 파헤치며 맞서게 됩니다.


하지만, 은영은 이 단체의 추천으로 학교 보건교사로 일하게 됐고 아이들을 둘러싼 이상하고도 해괴한 사건들에 맞서 지하실의 소독을 맡은 일광소독이라는 업체의 진실을 추적하는 인표와 함께 학교를 제자리에 돌려놓으려고 하지만 사이비 종교집단은 처음부터 다른 공동체에 잠입해 소외되고 외로운 이들에게 다가가 돕다가 이들을 자신의 탐욕과 권력 유지를 위해 이용하는데요...


수많은 떡밥을 회수하지 않은 채 시즌2를 예고하는 드라마는 열린 결말을 택합니다. '안전한 행복' 출신의 체육교사 메켄지(유태오 분), 그리고 학교 이외에서 일어나는 기이한 일에 대한 해결을 의뢰하는 학생, 그리고 스무 살만 되면 사라지고 옴벌레를 먹으며 살아간다는 혜민(송혜준 분)이 자신의 이동 한계를 넘어서는 등 드라마는 학교로부터 사회로의 공동체 확장을 예고합니다. 


인간의 욕망과 상처를 치유하는 퇴마록, 벌써부터 시즌2가 기대되는 드라마 <보건교사 안은영>이었습니다. / 시크푸치



Social Film/Healing Qurator,Reporter,칼럼니스트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