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USE ROOTS In Busan

2014.04.05.SAT @ Almost Famous KSU 하우스루츠가 첫 여행을 부산으로 떠납니다. 하우스루츠 / 하우스뮤직의 시대를 살다. 2000년대 중반 한국의 클럽문화는 홍대를 중심으로 늘 성황이었고, 클럽마다 각기 다른 모습으로 다양한 음악이 뿌리내리던 시기였다. 난립하는 대형 페스티벌도 이때는 소소한 축제였고, 이를 주도적으로 탄생시켰던 홍대는 자유로운 문화가 끊임없이 잉태하는 곳이었다. 하우스뮤직은 당시 클럽문화를 이루는 주류음악 중 하나였고, 하우스루츠 멤버들이 하우스뮤직을 본격적으로 접했던 시기도 바로 이때이다. dj Spen, Chuck Love, Stonebridge, dj Sneak, Grant Nelson, i-dep, Bob Sinclar, Ian Carey 등 국경과 인종을 초월했던 하우스 뮤직의 거장들이 내한했던 시기였으며, 그 현장 속에서 디제이의 꿈을 키웠던 청년 셋은 각기 다른 커리어로 활동하다 2012년, 홍대 클럽의 명맥을 가장오래 이어가고 있는 ‘명월관’에서 하우스루츠의 첫 시동을 걸게 된다. 2014년 3월 현재, 하우스루츠는 2년 가까운 기간 동안 총 18번의 공연을 이루어냈으며, 기존의 하우스 음악을 추억하고, 그리워하는 사람들뿐만 아니라 새로운 세대에게도 하우스음악의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 클럽문화에 대한 자조적 목소리가 커지는 지금, 각기 다른 색깔의 소규모 파티와 음악적 교류의 장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 우리가 추구하는 것 역시 다양한 음악들이 존중받는 그런 시대가 다시 왔으면 하는 바램에서다. "음악"과 "파티"가 끊임없이 소비되는 이 시점에서 우리는 하우스음악을 통해 사랑과 평화를 이야기 하고자 한다. 무한한 경쟁을 강요받는 청년들이 잠시 쉬어갈수 있는 공간, 다양한 사람들이 함께 어울릴 수 있는 음악을 꿈꾸는 우리는 하우스루츠 이다. There was a period when korean club cultures were booming. In Mid 2000, Hongdea - Seoul, was the central area for "Cool & Trendy" events, with an eclectic variety of distinctive "flavors" of music. Huge festivals, back then, were equivalent to what many nowadays, would consider to be a "small party". Regardless, the desire of free culture was constantly born and HOUSE MUSIC became a domineering catalyst that supported people's e-pression of this freedom. Members of HOUSE ROOTS began to openly express their devotion to house music, at this very time. Also, at this time, many great artists from overseas, came to Korea to share their passion for House music; Dj Spen, Chuck Love, Stone bridge, Dj Sneak, Grant Nelson, i-dep, Bob Sinclar, Ian Carey. Not to forget three men who dreamed about being djs, but faced difficulty because they had already invested a lot of energy in alternative careers. After a long time, they've finally gathered for the first HOUSE ROOTS event, in 2012, at Myoung Wol Gwan, the oldest underground club in Hongdea. HOUSE ROOTS has played 18 times over a 2 year period. Not only do they aim to please the nostalgic House devotees, but also want to ignite the "House Passion" in a new generation of music lovers. The voice of music is a powerful medium in our ever expanding club culture. New forums for parties and music are in constant evolution. What we - HOUSE ROOTS seeks is, respect for House music alongside the collective variety of other music genres. Through House music, we hope to express love and peace, while capturing true fun and joy of music and partying. As well as, nurturing a space to allow breath, and freedom from all the daily pressures of life and it's competitiveness. We are HOUSE ROOTS and these are our dreams!!! DJs Mihak Disconani Eyecontact ##### Soulfull Disco Funky Jackin Chicago & Classic Legend. All About House Music. For the Funky Life #### Kyung Sung Station, Exit 1 on Subway Line 2 "Almost Famous" B1, 55-2, Dae - Yeon 3 Dong, Busan 608-804 지하철 2호선 경성대역 1번출구 "올모스트 페이머스" 부산시 남구 대연3동 55-2 지하 608-804 Entrance Fee : 5,000 KRW http://www.facebook.com/houserootskorea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