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광사고에서 16일을 버티고 살아나왔던 참전용사.jpg

유일한 생존자 35세의 양창선 씨는 좁디좁은 125m 어둠 속, 매몰된 대피소에서 16일 동안 도시락 1개를 나눠먹고 소변, 빗물을 마시며 악착같이 버텼다. 지상으로 올라온 양창선씨는 피골이 상접한 상태였다. 시력보호를 위해 선글라스를 낀 채 이송되는 양창선씨를 본 아내와 어머니는 양창선씨가 사망한 줄 알고 기절해 버렸다. 한동안 세계 광산 사고에서 최장기간 생존자로 이름을 올렸던 양창선씨의 생환은 천운이 따르기도 했지만, 침착한 대처와 강인한 정신력의 결과이기도 했다.

18살 시절 한국 해병대 7기로 입대하여 통신병으로 6.25 전쟁에 참가한 양창선 씨는 도솔산 전투, 김일성고지 전투, 양도 전투, 장단지구 전투를 겪었다. 소대원 대부분이 전사하고 8일 간 음식을 거의 먹지 못한 채 적 점령지에 고립되었다가 탈출한 경험도 있었고 인민군, 중공군과 피를 피로 씻는 참호전을 겪기도 했으며, 적의 포격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끊어진 통신선을 연결하기 위해 전장을 기어서 이동했던 경험도 있었다.

1) 갱도가 붕괴되어 어둠 속에 혼자 고립되었지만 패닉에 빠지지 않고 필사적으로 손전등이 꺼지기 전, 통신병 시절 특기를 되살려 통신선을 찾아 복구에 성공한 점 2) 17년 전의 경험으로, 체내 염분농도가 떨어질까봐 물을 마시는 것도 조절한 점 3) 음식이 없는 상황에서 5일 ~ 8일 간 버틴 경험이 있었다는 것 양창선 씨는 구출 후 병원에서 이루어진 인터뷰에서 "음식 생각이 간절하면서도, 내가 죽으면 마누라가 고생할텐데... 경복(아들)이, 정애(딸) 중학교가면 공납금도 내야하는데...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불이 꺼진 이후로는 아무것도 보이지 않고 가끔 들려오는 통신 외에는 그 어떤 소리도 들리지 않아서 시간조차 가늠이 가지 않고 절망적인 생각이 들기도 했지만 꼭 살아나가서, 나는 못배워서 험하고 힘든 사고를 겪었지만 아들 딸은 끝까지 공부시키겠다. 반드시 살아나가겠다 하는 생각을 하면서 버텼습니다." 라고 말했다. 양창선씨는 현재 충남에 거주하고 있으며, 90세가 가까워진 지금도 봉사활동을 하는 등 건강하게 생존해 있다고 한다. 펌) 출처

정말 대단하신 분이구려...! 지금으로 치면 udt 정도의 느낌이지 않겠소. 경력과 멘탈과 생존기술 삼박자가 고루 빛난 결과.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