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복어 사건



2018년에는 상인이 곰치로 착각하고 물고기를 잘못 팔아 큰일날 뻔한 사건이 있었다.

다행히 사태를 알아차리자마자 경악해 경찰에 도움을 청했고, 경찰이 필사적으로 찾은 끝에 아직 복어를 요리하지 않은 상태였던 구매자에게서 복어를 회수했다고.


자세히 말하자면 이렇다.

2018년 6월 25일, 부여장에서 일어난 일이다. 상인이 수협에서 한꺼번에 사들인 물고기 박스들 안에 복어가 섞여 있었다. 그런데 곰치로 착각하고 진열했다가, 잠시 후 뭔가 이상한 느낌이 들어 경매 중개인에게 물어보니 복어가 틀림없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이때는 이미 한 마리가 팔려나간 뒤.

구매자가 그 복어를 섭취해 사망했다면 본인의 의도가 아니더라도 꼼짝없이 과실치사범이 되어 교도소에 끌려가기 때문이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다급히 근처 가게라는 가게에 죄다 협조를 구해 CCTV들을 모조리 확인했다고 한다. 매우 다급한 상황이었기에 인근 지역의 군청과 면사무소에 연락해 단체문자를 보내게 하고 이장들의 협조를 구해 안내방송도 했다고 한다. 그렇게 구매자를 찾기 시작했는데, 하필 그 구매자가 사각지대에 있어서 확인이 쉽지 않았다. 간접적으로 확인하고 겨우 구매자로 추정되는 사람을 추정했다.

마침 그가 상당히 눈에 띄는 분홍색 셔츠를 입고 있던 덕에 추적이 쉬웠다고. 근처 CCTV와 곳곳에 주차되어 있었던 차량의 블랙박스 등을 싹 뒤져본 끝에 그 남자가 내리는 곳까지 확인했고, 해당 동네 이장을 찾아 협조를 구했다.

이 와중에 이장은 자고 있어서 연락이 안 되었다나.


9시간 만에 아무도 다치게 하지 않은 채 무사히 회수

환불은 해줬다고 한다


출처 : 더쿠


헉 진짜 다행이군요..... 모르고 판 상인분 애닳았겠다 얼른 경찰신고해서 다행...

그냥 달라고 하니 어리둥절하며 돌려줬다 < 킬포


+궁금해서 찾아본 곰치(물메기)와 흑밀복 사진


이게 구매자가 원했던 곰치고..

이게 상인이 판 흑밀복이라는 물고기

뭠?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